국제

3년 넘게 ‘자신의 소변’ 마셔 온 남성의 생생 후기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30대 남성이 건강을 위해 만 3년간 자신의 소변을 마신 뒤 생생한 후기를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다.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사우스요크셔에 사는 파비안 파퀴하슨(37)은 우연히 인터넷에서 소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게시물을 본 뒤 자신도 직접 자신의 소변을 받아 마시기 시작했다.

그가 하루에 마시는 소변의 양은 400㎖ 남짓으로, 미리 받아 둔 것을 마시기도 하고 소변을 본 뒤 그 자리에서 바로 마시기도 한다.

파비안이 처음 소변을 마실 생각을 했던 계기는 복통이었다. 잦은 복통에 시달리던 그는 병원을 찾아가도 원인을 알기 힘들었다. 의사들도 제각각 다른 진단을 내놓기 일쑤였다.

파비안은 “일 때문에 여행을 하는 일이 잦았고 패스트푸드점의 햄버거 등을 매우 자주 먹었다. 이러한 일상 때문에 잦은 복통에 시달렸는데, 병원에서는 특별한 병명이 나오지 않았다”면서 “병원 진료와 약 등을 대체할 것을 찾던 중 소변의 효능과 관련한 게시물을 접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자신의 만성질환을 고치기 위해 소변보다 먼저 선택한 것은 과일이었다. 2013년부터 일반 음식 대신 과일만 먹는 ‘푸르터리언’의 생활을 시작했고, 2015년부터는 여기에 소변을 ‘곁들여’ 마시기 시작했다.

파비안은 “나는 열린 마음으로 이를 실험해보기로 했다”면서 “처음에는 약간 쓴맛이 난다고 생각했지만 먹기 힘들 정도로 거북한 맛은 아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소변을 마시고 난 뒤 약 30분이 지나면 좋은 기분이 들기 시작한다. 에너지가 차오르는 느낌도 받는다. 무엇보다도 날 괴롭히던 복통이 사라졌다”면서 “지금은 소변을 받아 마시는 일을 단 하루도 거르지 않으며, 다른 사람들에게도 이를 적극 추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