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화염 속 동생 감싸 안아 살리고 세상 떠난 12살 누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살 여아가 화염에 휩싸인 방 안에서 남동생을 온몸으로 감싸 안아 구조한 뒤 숨진 사고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중국신문망은 지난달 22일 중국 후난성 창더(常德)시 타오위안현(桃源县)의 한 자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동생을 살리고 숨진 천(陈) 양의 사연을 전했다.

사고 당일 새벽 3시경 천 양의 부친은 잠결에 “아빠, 아빠…”의 외침 소리를 들었다. 잠에서 깨어나 방문을 열자 거센 불길이 치솟았다. 천 씨가 불길을 뚫고 아이들 방으로 건너갔을 때 방안에는 딸이 남동생을 이불로 감싼 채 온몸으로 끌어안고 쓰러져 있었다.

소방관이 도착해 남매를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딸의 상태는 위급했다. 의사는 “남동생은 28%가량 화상을 입었지만, 누나는 55% 이상 심각한 화상을 입어 생명이 위독하다”고 말했다. 이어 “누나가 화염을 온몸으로 막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결국 천 양은 닷새 뒤 눈을 감았다. 천 양이 숨진 이튿날 남동생은 기관지 절개 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순조롭게 마무리되었고, 눈을 뜬 남동생은 누나부터 찾았다. 하지만 가족은 누구도 쉽사리 남동생에게 누나의 비보를 전할 수 없었다.

천 양이 6살 때 남동생이 태어났다. 맞벌이 부모를 대신해 어려서부터 유난히 동생을 잘 챙겨왔던 다정다감한 누나였다. 동생을 재운 뒤에야 잠이 들었고, 동생이 부르면 한걸음에 달려가곤 했다.

어른들이 동생에게 “엄마가 제일 좋아? 아빠가 제일 좋아?”라고 물으면 “누나가 제일 좋아”라고 답할 만큼 우애 좋은 남매였다.



천 양의 부친은 “그렇게도 동생을 아끼더니 얇은 잠옷 차림으로 동생을 온몸으로 감싸 안아 살리고, 저는 그렇게 가버렸다”면서 오열했다.

이번 사고 소식이 알려지면서 천 양의 가족을 위한 후원금이 단번에 100만 위안(1억7000만원)을 넘어섰다. 천 양의 부친은 아들을 치료하고 남은 돈은 모두 사회에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아마 우리 딸도 사회에 기부하는 것을 원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