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승무원, 민낯으로 일해도 OK”…파격 방침 선보인 英 항공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항공사 버진애틀랜틱 여성 승무원들의 ‘꾸밈 노동’ 완화된다

영국의 항공사가 여성 승무원들에게 메이크업의 자유를 보장한다고 밝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BBC 등 영국 현지 언론의 4일 보도에 따르면 버진애틀랜틱 항공은 최근 발표한 새로운 지침서에서 “여객기 내 승무원들은 민낯으로 일할 수 있다. 원할 경우 자사의 지침에 따라 립스틱과 파운데이션이 포함된 화장품 팔레트를 활용해도 좋다”는 내용을 전했다.

지금까지 일부 항공사는 여성 승무원에게 엄격한 표준 복장 및 화장법을 강요해왔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자사가 제공한 유니폼만 입어야 했고, 유니폼은 바지가 아닌 치마로 규정된 회사가 대부분이었다.

버진애틀랜틱의 경우, 이번에 발표된 새로운 지침 이전까지 자사가 만든 일명 ‘버진 레드’ 컬러를 이용한 립스틱을 반드시 바르고, 몸매가 드러나는 치마 유니폼을 입어야 한다는 규정이 있었다.

한국의 경우 대한한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여성 승무원에게만 안경 착용을 불허하고 있고, 진에어는 체질량지수에 따른 체중관리를 요구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버진애틀랜틱과 마찬가지로 전 세계 몇몇의 항공사들은 여성 승무원에게 더 이상 ‘꾸밈 노동’을 강요하지 않기 시작했다. 영국 항공은 2016년 여성의 바지 유니폼 착용 금지 규정을 삭제했고, 진에어는 최근 여성 승무원들의 건강을 고려해 타이트한 바지 유니폼 대신 치마 유니폼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버진애틀랜틱의 마크 앤더슨 대변인은 “메이크업의 자유 직원들이 일터에서 더욱 편리하게 일할 수 있도록 도울 뿐만 아니라, 직장에서 스스로를 나타내는 데 더욱 다양한 선택권을 부여하기 위한 방침”이라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