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과테말라 10~14살 임신 급증…대부분 성폭행 피해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테말라에서 10대 임신이 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지난해 과테말라의 10~14살 임신이 급증했다고 성건강전망대(OSAR)가 4일(현지시간) 밝혔다. 성건강전망대에 따르면 2018년 공식적으로 확인된 10~14살 임신은 모두 2153건으로 2017년 1488건에 비해 44.6% 늘어났다.

대부분은 낙태로 어린 엄마가 되진 않았지만 끝내 아기를 낳은 경우도 적지 않았다. 지난해 상반기에만 10~14살 여자어린이 28명이 출산을 했다. 빈곤가정 출신이라는 게 출산한 10~14살 여자어린이들의 공통점이었다.

과테말라는 성폭력과 착취, 인신매매에 대한 특별법을 제정, 14살 미만 미성년자와의 성관계를 엄격하게 금하고 있다. 하지만 법의 집행에 대해선 허술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해 미성년자와의 성관계로 처벌을 받은 사람은 단 7명뿐이었다.

성건강전망대의 코디네이터 아나 말도나도는 "아무리 법이 완벽해도 집행이 허술하면 허사"라며 "사법부가 보다 엄중한 잣대를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10대 임신의 경우 성폭행으로 인한 임신, 그리고 가해자가 가족인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다는 점은 특히 심각한 대목이다.

성건강전망대에 따르면 지난해 과테말라에서 임신한 10~19살 여자는 7만3000명으로 2017년 5만1110명보다 2만 명 이상 늘어났다. 이 가운데 80%가 가족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해 아기를 가진 경우였다.



성건강전망대는 "해마다 10대 임신이 급증하고 있지만 정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문제의 심각성을 직시하고 보다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특히 인디언들이 거주하는 낙후 지역이나 통신연결이 원활하지 않은 오지에서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특별한 대응이 요구된다고 성건강전망대는 지적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