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히말라야 떠돌이 개, 등반대 따라 7000m급 고봉 사상 첫 등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의 지붕인 히말라야산맥에 사는 떠돌이 개 한마리가 높이 7129m에 달하는 험준한 바룬체를 정복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해외언론은 미국 히말라야 등반팀을 따라 산악인도 오르기 힘든 바룬체 정상에 오른 견공 메라의 소식을 보도했다.

믿기힘든 사연의 시작은 지난해 10월 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미국 시애틀 출신의 산악가이드 돈 워고스키는 30여 명의 등반대를 이끌고 바룬체를 등정하기에 앞서 메라 피크에 오른 후 하산 중이었다.

이때 암컷 개 한마리가 등반대에게 다가왔다. 당시 높이는 해발 약 5300m. 이름도 나이도 알 수 없는 개의 등장에 등반대원들은 먹을 것으로 유혹하며 관심을 끌려했지만 개는 곧바로 워고스키에게 다가가 꼬리를 흔들었다. 이에 워고스키는 개에게 봉우리의 이름을 따 '메라'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일정을 함께했다.

이때부터 메라는 등반대를 졸졸 따라다녔지만 개에게도 사람에게도 히말라야 등정은 어려운 일이었다. 특히 등반대의 다음 일정은 바룬체 등정이었지만, 놀랍게도 메라는 3주간 동행한 끝에 지난해 11월 9일 7000m급 바룬체 정산에 '역사적인 앞발'을 찍었다.

히말라야 고봉 정상정복에 관한 데이터를 기록하는 '히말라얀 데이터베이스'의 빌리 비얼링은 "역사상 네팔 산 정상에 오른 개가 있다는 소식을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사실상 메라가 히말라야 고봉을 정복한 최초의 개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에 몇몇 개들이 있으며 이중 일부는 등반대를 따라 캠프 II(6492m)까지 오르기는 한다"고 덧붙였다.

메라의 등정을 가장 기뻐한 사람은 물론 3주 넘게 생사고락을 함께한 워고스키다. 그는 "바룬체 등정은 매우 힘들었지만 메라가 큰 힘이 됐으며 우리 등반대에 큰 행운을 가져다 주었다"며 기뻐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후 메라의 운명도 바뀌었다. 먼저 주인없던 메라는 등반대의 베이스캠프 매니저인 한 셰르파에게 입양됐다. 또 메라라는 이름도 바뀌었는데 바룬체를 정복한 것을 기념해 '바루'가 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