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여장한 살인 용의자 잡아낸 브라질 안면인식시스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력사건에 골치를 앓고 있는 브라질 경찰이 막대한 예산을 들여 설치한 안면인식시스템이 드디어 실력을 발휘했다.

여장을 하고 카니발을 즐기던 살인사건 용의자를 브라질 경찰이 안면인식시스템을 이용해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라질에서 안면인식시스템이 용의자를 잡아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감탄을 자아내는 기술력이 입증된 곳은 브라질 살바도르 데 바이아. 이곳엔 카니발축제를 맞아 퍼레이드가 열렸다. 카니발축제기간이 되면 브라질에선 리우를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일제히 카니발 퍼레이드가 개최된다.

19살 문제의 용의자는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특정되면서 2018년부터 도피행각을 벌여왔다. 브라질 경찰은 공개 수배령을 내리고 검거에 전력했지만 용의자의 행방은 오리무중이었다.

그랬던 그가 모습을 드러낸 건 카니발 퍼레이드였다. 그간 용케 도피행각을 벌여왔지만 브라질 국민 특유의 '카니발 본능'을 참아내지 못한 용의자가 결국 공개된 장소에 나타난 것. 하지만 용의자는 행사장 곳곳에서 경비를 서는 경찰의 눈을 피하기 위해 여장을 했다.

브라질에서 카니발축제 때 여장을 하는 남자는 흔히 만나볼 수 있다. 다소 어설픈 여장을 해도 의심을 받지 않는다. 여장은 효과가 있었다. 경찰 여럿이 용의자의 옆을 지나갔지만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

하지만 첨단장비까지 속이진 못했다. 카니발 퍼레이드에 섞여 흥겹게 춤을 추던 그를 잡아낸 건 브라질 경찰이 지난해 도입한 안면인식시스템이었다.



경찰은 "퍼레이드에 입장하는 사람들을 일일이 확인하던 시스템이 정확하게 그를 알아보고 신호를 보냈다"며 "안면인식시스템의 첫 성과"라고 설명했다.

브라질 경찰은 지난해 490만 달러(약 55억원)를 투자, 안면인식시스템을 도입했다. 살바도르 데 바이아에 설치된 시스템은 수배령이 내려진 용의자 검거를 위해 거리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그간 46만 명의 안면을 확인했다.

사진=브라질 경찰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