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중국, 세계 최고도 태양광발전소 아르헨에 건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 아르헨티나에 세계 최고도 태양광발전소가 건설되고 있어 화제다. 비용은 중국이 대기로 해 사실상 중국이 짓는 태양광발전소다.

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세계 최고도 태양광발전소 '카우차리'는 아르헨티나 후후이주 푸나후헤냐에 지어지고 있다.

후후이주 에너지장관 마리오 피사로는 "각각 100MW 규모의 카우차리 1~3호가 동시에 건설 중"이라면서 3월 말 가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우차리 태양광발전소가 특히 관심을 끄는 건 전례를 찾기 힘든 고지대에 지어지는 발전소이기 때문이다. 건설이 진행되고 있는 푸나후헤냐는 해발 4200m에 위치해 있다. 완공되면 카우차리 태양광발전소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지어진 태양광발전소로 기네스에 오를 수도 있다.

피사로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들어서는 태양광발전소라는 점만으로도 카우차리는 매우 특별한 시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면적도 어마어마하다. 3개 발전소의 면적을 합치면 무려 800헥타르로 남미 최대 규모다.

입지도 최적이다. 후후이주 에너지공사의 대표 카를로스 도스는 "제곱미터당 2500KW에 달하는 에너지를 얻을 수 있어 태양광 발전에 있어 푸나후헤냐는 사하라에 버금가는 최적의 입지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눈독을 들인 것도 이런 입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푸나후헤냐에 태양광발전소를 만들고 있는 건 중국 자본이다.



중국은 국영 수출입은행(Eximbank)을 통해 프로젝트 자금 3억9000만 달러를 지원하고 있다. 건설에는 상하이전기그룹, 파워 차이나 등 중국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지구 반대편에서 최적의 입지를 선택해 중국이 태양광발전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완공은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후후이주에 따르면 카우차리 태양광발전소는 이달 중 완공될 예정이다. 관계자는 "3월부터 가동을 시작하면 리튬광산에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라면서 "전력 판매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