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공개 프러포즈’ 이란 커플 체포…”타락한 문화로 품위 손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쇼핑몰에서 공개 프러포즈를 한 이란인 커플이 체포됐다. 11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공개 프러포즈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화제를 모았던 이란 커플이 구속됐다고 보도했다. 이달 초 이란 중서부 아라크의 골레스탄 쇼핑몰에서 쇼핑객들의 환호 속에 결혼을 약속한 이 커플은 함께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나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SNS에 공개된 당시 영상에는 반지를 건네며 청혼하는 남성과 이를 받아들이고 포옹을 나누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러나 결혼을 약속한 이 커플은 즉각 경찰에 체포됐다. 이란 마르카지주 경찰청 마흐무드 부국장은 “이 커플은 공중의 요구에 따라 체포됐다”면서 “타락한 서구 문화의 영향을 받아 이슬람의 품위를 저버렸다”고 밝혔다.

이란은 이슬람 율법 ‘샤리아’에 따라 이성 간의 애정표현을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이성과 애정 행각을 벌인 여성에게 ‘명예살인’을 일삼고 있다. 이슬람 국가인 인도네시아 역시 공공장소에서 애정표현을 한 남녀는 태형에 처하고 있으며, 사우디는 공공장소에서 아예 남녀를 분리하고 있다. 지난해 35년 만에 개장한 영화관에서 혼석을 허용한 것을 두고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을 정도다.



공개 프러포즈로 체포된 이란인 커플은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지만 재판에 회부될 예정이다. 결혼을 앞둔 커플이 재판을 받아야할 처지에 놓였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SNS에서는 사랑을 법으로 단속하고 있다며 이슬람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란은 지난해 마샤드의 한 쇼핑센터에서 춤을 추던 사람들 역시 ‘공공장소에서의 문란 행위’로 체포한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