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72시간 마라톤 강의…멕시코 교수 기네스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네스 강국 멕시코에서 새로운 세계 기록이 수립됐다. 17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코의 경제학교수 도리안 페랄타가 세계에서 가장 긴 강의에 성공, 기네스의 공인을 받았다.

페랄타가 라라구나대학 강단에서 강의를 시작한 건 지난 14일. 페랄타는 꼬빅 3일 동안 쉬지 않고 마라톤 강의를 했다.

밀레니오 등 햔지 언론에 띠르변 페랄타가 강의를 시작한 건 14일 오전 10시 정각, 강의를 마친 건 17일 오전 10시1분이다. 일부 언론은 "페랄타가 강단에 올라 강의를 준비한 시간까지 포함하면 꼬박 72시간 22분 동안 강단을 지켰다"고 보도했다.

교수가 쉬지 않고 열정적인 강의를 뿜어내는 동안 지친 건 학생들이었다. 72시간 마라톤 강의를 듣기 위해 특별히 선발된 학생은 모두 30명. 학생들은 6그룹으로 나뉘어 순서에 따라 돌아가면서 강의를 들었다.

멕시코시티 태생인 페랄타는 라구나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이후 스페인 바르셀로나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모교의 정교수가 됐다. 세계에서 가장 긴 강의를 하기 위해 페랄타는 올해 초부터 꼼꼼하게 준비를 했다.

특히 그가 신경을 쓴 건 체력이다. 잠을 자지 않고, 먹지도 않고 72시간 강의를 하기 위해선 체력이 뒷받침되어야 했기 때문. 현지 언론은 "그가 주치의의 도움을 받으면서 체력을 다졌다"고 보도했다.



한편 페랄타는 기네스 기록을 공인 받은 뒤 "라구나대학의 전폭적인 지지가 있었기에 세계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며 대학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색적인 기록에 도전한 계기에 대해 페랄타는 "가장 사랑하고 좋아하는 일이 있다면 단연 지식 나눔"이라며 "강의할 때 가장 행복을 느낀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