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찰에 체포’ 소원 이룬 104세 할머니의 버킷리스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경찰에 체포’ 소원 이룬 104세 할머니의 버킷리스트

영국에서 만 104세 할머니가 경찰에 체포된 사연이 세상에 공개됐다. 할머니는 살면서 법을 어긴 적이 없어 자신의 버킷 리스트 중 하나로 경찰에 체포되는 것을 작성했고 이제서야 그 소원을 이룬 것이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날 브리스틀 스토크비숍에 있는 한 요양원에서 거주자인 앤 브로큰브로가 경찰에 체포되는 소원을 이뤘다.

이날 아침 스티븐 하딩 경찰관과 동료 켈리 포일 보조관은 해당 요양원에 도착했고 할머니가 머물고 있는 방으로 들어갔다.

할머니는 자신 앞에 나타난 경찰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며칠 전 요양원 근처 대형마트의 세탁 코너에서 소원을 작성하는 행사에 참여했는데 자신의 꿈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얼굴에 기쁨을 감추지 못한 할머니는 경찰의 체포에 흔쾌히 응하며 수갑을 찾다. 그리고 경찰과 요양원 직원들의 도움으로 휠체어를 타고 밖으로 나섰다. 할머니는 이들과 함께 기념사진까지 찍고 나서 경찰차에도 올라탔다.

브리스틀 경찰이 공유한 할머니가 쓴 소원 글에는 “내 소원은 체포되는 것이다. 난 104세이며 절대로 법을 어긴 적이 없다”고 쓰여있다.

경찰의 자원봉사로 소원을 이루게 된 할머니는 “수갑을 처음 차 봤다. 흥미로웠다”면서 “덕분에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는 소감을 밝혔다.

젊었을 때 한 공장에서 사무실 비서로 오랫동안 일했다는 할머니는 나이가 들어 치매를 앓게 되면서 약 10개월 전부터 요양원에서 지내고 있으며 정기적으로 자신이 키운 손녀 샤샤의 방문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