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2개월간 6000명 피살…최악의 치안 멕시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의 치안불안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2월 살인사건 희생자가 부쩍 늘어나면서다.

멕시코의 독립 국가기관 '국립공공안전시스템집행실'에 따르면 올해 1~2월 멕시코에선 5803명이 피살됐다. 이는 역대 최고 기록을 갱신한 지난해 동기보다 13% 늘어난 것이다.

과실치사를 제외하면 강도, 보복공격 등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5649명이었다. 페미사이드는 154건 발생했다. 연초부터 멕시코에선 끔찍한 기록 경신이 이어졌다.

지난 1월 멕시코에선 하루 92명꼴로 피살자가 발생했다. 1월 평균으론 집계를 시작한 이래 나온 최악의 기록이다.

2월도 피로 얼룩진 달이었다. 평균을 내보면 지난 2월 멕시코에선 하루 99.8건꼴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국립공공안전시스템집행실은 "21년 내 가장 많은 살인사건이 발생한 2월이었다"고 설병했다. 국립공공안전시스템집행실의 통계는 멕시코 연방정부의 통계와는 약간의 차이가 난다.

멕시코 연방정부에 따르면 올해 1~2월 발생한 피살자는 4622명이었다. 1월엔 하루 평균 75명, 2월엔 84.1명꼴로 피살자가 발생했다.

현지 언론은 "사건이 보고되지 않았거나 검찰 수사에 착수하지 않은 경우가 누락되면서 통계에 차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멕시코에서 살인사건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1~2월 통계만 떼어 보면 멕시코에서 인구 10만 명당 살인사건 희생자는 2015년 1.99명, 2016년 2.33명, 2017년 3.01명, 2018년 3.39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올해 1~2월엔 다시 3.83명으로 뛰었다.

현지 언론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정부가 지난해 11월 출범했지만 치안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