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잠자는 사자’에 총질하고 자랑질…美 트로피 사냥꾼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원 위에서 평화롭게 잠자고 있는 사자를 총으로 사냥한 후 자랑스러워하는 남자의 영상이 뒤늦게 공개돼 파문이 일고있다.

최근 영국 더 타임스, 인디펜던트 등 해외언론은 아프리카 짐바브웨에서 사자 사냥을 벌인 트로피 사냥꾼에 대한 국제적인 비난이 일고있다고 보도했다.

국제적인 비난을 한몸에 받고있는 영상 속 인물은 과거에도 여러차례 언론에 오른 바 있는 미국 일리노이주 맨해튼에 사는 가이 고니(64). 얼마 전 한 야생동물보호단체 트위터를 통해 공개된 그의 영상은 충격을 넘어 분노를 자아낸다.

▲ 잠자는 사자를 조준 사격하는 가이 고니

지난 2011년 촬영된 영상을 보면 초원 위에 사자 한마리가 누워 평화롭게 낮잠을 즐긴다. 충격적인 사실은 고니가 잠자는 사자에 조준하며 총격을 가한다는 점이다. 이에 총을 맞은 사자는 고통에 몸부림치기 시작하고 연이어 두발의 총탄을 더 맞고 숨을 거둔다. 이어 고니 옆에 있던 사냥 담당자는 "축하한다"는 말을 건넸고, 그는 "정말 멋진 사자"라는 소감을 남겼다. 이 영상이 공개되자 트위터 등 SNS 세상은 분노로 들끓었다. 해외언론 역시 '비겁한 트로피 헌터'라고 비난했으나 그는 언론의 취재에 설명이나 해명을 모두 거절했다.

특히 고니는 지난 2015년 미국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끼리, 코뿔소, 표범 등을 포함해 약 70마리를 사냥한 적이 있으며 이를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혀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한편 트로피 헌팅(Trophy hunting)은 야생동물을 선택적으로 사냥하는 것을 말한다. 이들 사냥꾼들은 사냥한 동물과의 기념촬영은 물론 박제하거나 음식으로 먹기도 한다. 트로피 사냥꾼들의 절대 다수는 미국인으로 남아공, 탄자니아, 잠바브웨 등 아프리카 몇몇 국가는 이를 관광상품으로 허용하고 있다. 문제는 대중적인 공분과는 달리 트로피 헌팅이 합법이라는 사실이다. 미 언론은 “트로피 헌팅의 시장규모가 매년 20억 달러(2조 2600억원) 수준으로 아프리카 몇몇 국가에서는 이미 거액의 수입을 주는 관광 산업”이라면서 “트로피 헌팅이 사냥을 조장해 아프리카 야생동물의 씨를 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