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세 딸 훈육하다 경찰 신고당한 英 아빠 “아이 동반 외출 두려워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세 딸 훈육하다 경찰 신고당한 英 아빠 “아이 동반 외출 두려워져”

공공장소에서 칭얼거리는 아이를 훈육 차원에서 꾸짖는 부모들이 있는데 이들은 자신의 행위가 다른 사람들 눈에 어떻게 비칠지는 전혀 생각하지 못할 것이다.

그런데 최근 영국에서는 한 남성이 어린 딸과 함께 외출 중에 성질을 부리는 딸을 꾸짖었다가 누군가의 신고로 경찰의 방문까지 받게 된 사연이 리버풀 에코 등 현지매체를 통해 공개됐다.



보도에 따르면, 리버풀에서 살며 세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싱글 파더’ 앤턴 싱클레어(23)는 지난 20일(현지시간) 만 3살 된 딸을 데리고 에지 레인에 있는 한 놀이 시설을 갔다가 딸을 꾸짖을 수밖에 없었다. 딸이 갑자기 성질을 부리며 소란을 피웠기 때문이다. 물론 이는 어린아이들에게서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징징거림에 불과하지만 딸은 큰 소리로 울면서 그를 발로 차거나 주먹으로 계속해서 때렸다.

그는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가 가는 것을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딸의 팔을 붙잡고 나무랄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약 20분 동안에 걸쳐 겨우 딸을 타일렀고 이 때문에 마음이 차분해진 딸은 그 뒤 기분이 좋아져서 재미있게 뛰어놀았다. 당시 모습을 시설 측 직원들 역시 목격했지만 특별히 문제가 있다고 여기지도 않았다.

하지만 이 소란으로부터 약 8시간 뒤, 앤턴 싱클레어는 자택에서 아이들을 보살피다가 경찰관들의 방문을 받게 됐다. 그리고 “아버지가 아이를 때렸다는 신고를 받고 왔다”는 한 경찰관의 말에 그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그는 이날 있었던 일에 대해 자초지종을 설명해야 했다. 경찰관 역시 “이미 놀이시설의 감시 카메라를 확인했으며 특별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어떤 경우든 아이의 안전을 생각하므로 확인 절차상 자택을 방문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앤턴 싱크레어는 “자녀가 공공 장소에서 소란을 피워 꾸짖기만 해도 누군가가 경찰에 신고해 집에 경찰이 온다면 이제부터는 불안해서 아이들을 밖에 데려갈 수 없을 것 같다. 증거를 수집하기 위해 보디캠이라도 달고 다니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두려운 생각이 들었다”면서 “난 절대 나쁜 아버지가 아니며 이번 일로 충격을 받았고 화까지 난다”고 말했다.

놀이시설의 한 직원은 “경찰이 폐쇄회로(CC)TV를 보여달라고 해서 그제서야 사태를 알았다. 아이아버지가 아이의 짜증에 힘들어하는 줄은 알았지만 특히 아이의 신변 안전 등이 걱정될 만큼은 아니었다”면서 “아마 놀이시설에 와 있던 고객 한 명이 경찰에 신고한 것 같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일에 대해 수사 결과 사건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번처럼 아이를 비롯해 취약계층의 안전이 우려되는 신고가 접수되면 어떤 경우라도 진지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료사진=123rf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