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브라질 서핑 유망주, 연습 중 벼락 맞고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벼락이 많이 떨어지기로 유명한 브라질에서 서핑선수가 벼락을 맞고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브라질 서핑계의 유망주 루지마라 소우사(23)가 연습을 하던 중 벼락을 맞고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이 2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우사는 27일 브라질 북동부 포르탈레자의 레스테오에스테에서 동료들과 함께 서핑연습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이날 레스테오에스테와 주변 지역엔 줄기차게 비가 내렸다. 하지만 브라질 서핑 챔피언십을 앞둔 소우사는 연습을 강행했다.

이게 운명을 갈랐다. 비를 맞으며 서핑을 하던 소우사는 천둥번개와 함께 내린 벼락을 맞고 그대로 쓰러졌다.

해변에 있던 구조원들이 달려가 바다에 빠진 그녀를 건져내고 인근 조세프로타병원으로 옮겼지만 소우사는 결국 눈을 감았다. 동료들은 "악천후에도 연습에 열심을 내다가 당한 사고라 더욱 안타깝다"며 눈물을 흘렸다.

브라질 서핑협회는 성명을 내고 소우사의 죽음을 애도하며 유족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10살에 서핑을 시작한 소우사는 브라질 서핑계의 떠오르는 별이었다. 지난해 세아라아주 챔피언십, 브라질 챔피언십을 연달아 제패하며 최고의 유망주로 각광을 받았다.

한편 브라질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벼락이 떨어지는 국가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에 따르면 2011~2017년 브라질에선 해마다 평균 7780만 회 벼락이 떨어졌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벼락치기' 1등 국가였다. 워낙 벼락이 많이 치다 보니 사람뿐 아니라 동물들도 사고를 당하는 일이 빈번하다.

지난해 1월엔 상파울로 인근에서 소 84마리가 벼락을 맞고 떼죽음을 당했다.

사진=소우사 인스타그램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