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금수저’ 아들 신고해 징역받게 한 모친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만 위안(한화 약 1억 7000만원) 상당의 고가의 수입 자동차를 훔친 친아들을 신고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중국 상하이에 거주하는 27세 진 군은 최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 의해 체포, 구금되는 신세로 전락했다.

진 군을 신고한 인물은 그의 친어머니 안씨로, 아버지가 구매한 수입 자동차를 훔쳐 타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지 언론이 ‘푸얼따이(富二代·부모의 부를 물려받은 2세)의 몰락’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27세의 진 군을 신고한 어머니와 아버지는 줄곧 아들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입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진 군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직후 곧장 군대에 입대, 약 5년에 걸친 군인 생활을 마친 후 지난 2년 전 사회 생활을 시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첫 직장 생활로 진 군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기업에 취업, 부장으로 근무했으나 회사에 출근하는 날보다 무단 결근하는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진 군은 호화로운 사치 생활을 즐겼는데, 어머니 진술에 의하면 진 군은 사회 생활을 위해 반드시 100만 위안 이상의 고가 자동차가 필요하다고 요구해왔다. 그의 부모가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그는 최근 들어와 약 500~600만 위안(약 8억 원)에 달하는 사채 빚을 지는 방식으로 무리한 사치 생활을 이어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 기간 동안 진 군은 약 20명의 여성과 무분별한 교제를 이어왔고, 이에 화가 난 진 군의 아버지가 부자 관계 단절을 요구하자 아버지의 현금을 훔치는 만행을 시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진 군은 최근 그의 아버지 주민등록등본과 회사 사업자 등록증 등을 훔쳐 달아난 뒤, 이를 이용해 1000만 위안(약 17억 원)의 사채 빚을 추가로 대출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일로 아버지는 뇌출혈로 쓰러져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모친은 전했다. 하지만 당시 병원에 입원한 진 군의 아버지를 찾아왔던 진 군은 당시에도 돈을 요구하며 심한 폭언을 이어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어머니 안씨는 경찰 진술을 통해 “우리 부부는 원래부터 돈이 많은 사람들이 아니다”면서 “농민공 출신의 우리 부부가 한 두 푼씩을 아껴가면서 지금의 부유한 상황에까지 이른 것이기 때문에 돈을 버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때문에 다른 푸얼따이 가정의 2세 자녀들처럼 큰 돈을 한 번에 쥐어 주기 보다는 바닥에서부터 고생하며 돈의 가치를 배우기를 원했다”면서 “아들이 군대에서 적응을 잘했기 때문에 사회에 나와서도 건실한 생활을 할 줄로 믿고 있었다. 이제는 아들을 내가 자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고를 받고 진 군을 체포, 구금한 공안국 측은 “100만 위안 짜리 고가 자동차를 훔쳐 타고 도주한 진 군은 이후 해당 물건을 사채업자 등에 되팔았다”면서 “이 행위는 현지법 상 최소 징역 10년 형을 받는 중형”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안씨는 이 같은 중형이 내려질 가능성이 농후한 상황에 대해 “국가의 대의를 위해서는 부모, 형제를 돌보지 않는다는 ‘대의멸친(大义灭亲)’이라는 사자성어가 있다”면서 “아들이 정신 차리고 남은 인생을 올곧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이 방법 밖에는 달리 도리가 없다”며 진 군에 대한 정당한 처벌을 요구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