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90㎝ 최단신 죄수, 감옥 영상으로 SNS 스타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에서 가장 키가 작은 죄수가 감옥에서 몰래 촬영해 올린 동영상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신장이 90㎝에 불과한 에이든 헨리(29)는 지난 2017년 11월 절도 혐의로 32개월의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그는 영국 워릭셔주의 한 주택에 침입해 귀금속과 자동차 열쇠 등을 훔쳤다. 교도소에 수감된 헨리는 대범하게도 불법 소지한 스마트폰으로 감옥 생활을 찍어 SNS에 공유했고 인스타그램에서 유명 인사가 됐다.

당시 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옥에서 얼음으로 가득한 자루에 뛰어들며 노는 모습과 다른 죄수들과 스스럼없이 장난치는 모습 등을 담은 동영상 2개를 게시했다. 헨리의 게시물은 48시간 만에 6만2000명의 팔로워를 끌어모았으며 50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팔로워 중에는 권투선수 빌리 조 사운더스, 래퍼 스톰지 같은 유명인들도 포함돼 있었다.

헨리의 동영상이 화제가 되자 교도소 당국은 즉각 헨리의 SNS 계정을 폐쇄시켰다. 논란이 불거지자 영국 범죄 피해자 지원 단체의 최고 책임자 다이애나 포싯은 “일부 죄수들이 복역 중 SNS에 접근할 수 있다는 소식은 대중들에게 충격을 주었으며 범죄 피해자들에게 매우 큰 고통을 안겼다”고 비판했다. 또 “피해자들은 가해자가 복역 중일 때 안전감을 느껴야 하는데 죄수들이 버젓이 SNS를 사용한다면 수감 자체가 무의미해지는 것과 같다. 잠재적으로 형사사법제도에 대한 신뢰를 저하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2일(현지시간)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헨리는 감옥에서의 불법 촬영을 시인하며 “내가 아이폰을 가지고 있었는데 친구가 동영상을 찍어 감옥 밖으로 공유하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처음에는 동영상이 인기를 끌고 있는 줄 몰랐는데 나중에 보니 빌리 조 사운더스, 전 축구선수 긱스, 래퍼 스톰지 같은 유명인들의 메시지가 쌓여 있었다”고 밝혔다. 또 “과거 범죄를 저지른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사람들은 나를 손가락질 하겠지만 누구나 두 번째 기회를 가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내 모든 실수를 인정하고 후회하며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출소 후 다시 SNS를 시작한 헨리는 첫날부터 10만 팔로워를 확보했으며 현재는 17만명 가까이가 그를 팔로우하고 있다. 의류 등 수많은 브랜드에서 스폰서 계약과 컬래버래이션 제안도 쏟아지고 있다. 헨리는 “나는 올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앞두고 있다. 2019년의 나의 해가 될 것”이라고 자신에 찬 모습을 보였다. 이어 “완벽한 사람은 없다. 나는 이번 일을 계기로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감옥에서 찍은 영상은 나에게 일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감생활을 결코 미화할 생각은 없다. 내가 원하는 삶의 방식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결코 쉽지 않은 수감 생활 동안 SNS 때문에 버텼다는 그는 “나도 내 인생에 뭔가 좋은 일이 일어났으면 좋겠다. 지금까지 가족을 돌보거나 휴가를 갈만한 돈을 마련해본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헨리는 다시 감옥에 가고 싶지 않으며 앞으로 다양한 활동을 발판 삼아 배우로 전향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