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 해안서 1100마리 돌고래 사체로 발견…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P 연합뉴스

올해에만 프랑스 해안에서 무려 1100마리의 돌고래들이 죽은 채 발견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AP통신 등 외신은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프랑스 대서양 연안 해변에서 돌고래 1100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체로 발견된 돌고래들은 몸 전체가 심하게 훼손된 것은 물론 지느러미가 잘려나간 것도 많았다.

프랑스에서 이렇게 많은 돌고래가 사체로 발견된 것은 40년 만으로 프랑스 당국은 물론 동물단체들까지 충격을 받을 정도다.

프랑스 라로셸 대학 국립과학연구소 윌리 다우빈 박사는 "지금까지 이렇게 많은 수의 돌고래가 죽은 채 발견된 적은 없었다"면서 "단 3개월 만에 2017년에 이어 40년 만에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1100마리가 넘는 돌고래가 사체로 발견된 이유는 무엇일까?

▲ 사진=AP 연합뉴스

이유는 '역시' 인간 탓이다. 돌고래들이 산업용 어망에 걸려 몸부림치다가 죽은 것. 곧 어부들이 다른 물고기를 잡고자 대규모, 공격적으로 펼쳐놓은 어망에 걸려 돌고래들이 죽음을 맞은 것이다. 특히 어부들이 그물을 살리기 위해 잡힌 돌고래의 지느러미 등 신체 일부를 잘라내는 일은 흔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당국도 인간으로 인한 돌고래의 죽음을 줄이고자 다양한 시도를 펼치고 있다. 대표적으로 어망을 펼친 지역에 불쾌한 신호를 내보내 인근 돌고래를 쫓아내는 장치를 어선에 보급했으나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해양생물 보호 비정부기구(NGO)인 시셰퍼드는 "많은 어부들이 자신이 잡고자 하는 물고기까지 쫓아버릴 수 있어 이 장치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면서 "해양생물을 지키는 방법은 이같은 장치가 아닌 현재의 산업 어획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