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최후의날 저장고’ 수몰 되나…“스발바르제도, 기온 상승 심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국제종자저장고의 외부 모습.(사진=노르웨이 정부 홈페이지)

흔히 ‘최후의 날 저장소’(Doomsday Vault)로 불리는 국제종자저장고가 있는 노르웨이령 스발바르제도가 지구상에서 가장 빠르게 더워지고 있다는 충격적인 조사 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환경부 의뢰로 스발바르대학센터(UNIS)가 조사해 최근 발표한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스발바르제도는 지구온난화의 가속으로 오는 2100년 안에 평균기온이 10℃까지 상승할 수 있다.

물론 이런 상황은 각국이 탄소 배출량을 제대로 줄이지 못한 최악의 경우를 가정한 시나리오다. 하지만 이미 스발바르제도 곳곳에서는 지구온난화와 관계한 문제가 속속 드러나기 시작했다.

▲ 국제종자저장고의 내부 모습(사진=헤리티지 퓨처스)

특히 국제종자저장고가 있는 스피츠베르겐섬에서는 기온 상승으로 영구동토층이 녹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2017년에는 3개의 지하 저장고 중 한 곳의 입구 터널이 침수되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인류에게 대재앙이 닥쳐도 후손들이 살 수 있도록 약 450만 종의 씨앗을 저장한 이곳이 위협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영구동토층이 녹아 롱위에아르뷔엔에 있는 한 아파트 외벽이 갈라졌다.(사진=마크 사바티니)

또 스발바르제도의 중심도시인 롱위에아르뷔엔에서도 최근 몇 년 동안 전례 없는 속도로 온난화를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일부 지역에서는 연간 강수량이 평년보다 45~65% 증가할 수도 있다. 이런 변화는 겨울 기간을 줄여 영구동토층이 녹는 것을 가속해 지반 침식을 늘릴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산사태와 눈사태의 발생 빈도가 늘고 빙하가 녹아 해수면 상승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이 보고서는 지적한다.

북극도 이미 다른 지역들보다 빠르게 기온이 올라가고 있지만, 스발바르제도의 상황은 온난화 현상을 집중시켜 더욱 극단적으로 변하게 만들고 있다.

보고서에서 연구진은 “스발바르제도와 주변 바다는 같은 위도상 평균보다 훨씬 더 온화하고 습하며 구름이 많다”고 지적했다.

만일 탄소배출량을 중간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고 하더라도 스발바르제도의 기온은 7℃까지 상승하며 강수량 역시 상당히 높아질 것이다.

따라서 보고서는 스발바르제도와 그 주민들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를 위한 최후의 보루인 종자저장고를 지키기 위해 탄소배출량을 지금보다 줄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