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여기는 일본] 승자에게는 동물 털을…日 동물원 가위바위보 대회

작성 2019.04.24 09:25 ㅣ 수정 2019.04.24 09: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다음 주 일본 최대 연휴인 골든위크에 맞춰 동물원 가위바위보 이벤트 상품으로 동물원 내에 살고 있는 동물의 털과, 동물이 갖고 노는 장난감이 선물로 주어져 동물 마니아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21일 일본 현지언론은 열흘 간의 골든 위크에 맞춰 모리오카 시(盛岡市) 동물원이 기획하고 있는 ‘가위바위보 대회’의 상품이 인터넷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행사를 주최한 동물원 측은 "사람들이 간접적으로라도 동물을 만지며 익숙해졌으면 좋겠다"는 취지를 밝혔다.

가위바위보 대회는 모리오카 시(盛岡市)의 모리오카시동물공원(盛岡市動物公園)이 고안한 내원객들을 위한 봄 축제의 이벤트 중 하나이다. 만지기 힘든 낙타의 푹신푹신한 털, 조류담당자가 모은 여러가지 새들의 깃털 모음, 수달이 몸을 닦는 데 쓰는 마대 등 상품의 목록에는 재미있는 문구와 함께 동물원 내의 동물과 관련된 아이템이 가득하다.

동물원에서는 과거 봄 축제에서도 가위바위보 대회를 연 적이 있었고, 그 때의 상품은 봉제인형과 여행권이었다. 봄 축제를 담당한 스태프들은 "역사 상 최초 10일 연휴가 되는 올해 골든 위크를 대비해 평범한 연휴와는 뭔가 다른것을 준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벤트 기획을 한 사육원 마츠무라 아유코(松村亜裕子) 씨는 "동물원 내에는 약 100종류, 700마리 정도의 동물이 있다"면서 "그 환경을 살려, 어린 아이들부터 마니아까지 즐길 수 있는 상품을 준비해보자 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동물원 측에 따르면 선물은 자연적으로 빠진 털과 깃털을 모으거나, 오래 사용되어 처분 직전인 장난감을 고르는 방식으로 마련됐다. 또 손님들이 동물에게 친밀감과 신기함을 느끼도록 하기 위해서 낙타의 털이나 조랑말의 꼬리 털 등 보통 직접 만질 수 없는 동물과 부위를 골랐다.

강보윤 도쿄(일본) 통신원 lucete1230@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