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인니 ‘핑크 해변’, 1년 만에 플라스틱 쓰레기로 뒤덮이다

작성 2019.04.29 15:08 ㅣ 수정 2019.04.29 15: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인니 ‘핑크 해변’, 1년 만에 플라스틱 쓰레기로 뒤덮이다
분홍빛 모래사장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인도네시아의 한 해변이 1년 만에 쓰레기로 뒤덮였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29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에 따르면, 지구의 날이었던 지난 22일 인도네시아 코모도섬에 있는 ‘핑크 비치’라는 이름의 한 해변에서 한 쌍의 커플이 이같은 소식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다.

확대보기
▲ 2018년 핑크 비치의 모습.


확대보기
▲ 2019년 핑크 비치의 모습.
1년 만에 다시 이곳으로 여행을 갔다는 두 사람은 그 짧은 시간에 변해버린 해변의 모습에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없었다.


호주에 사는 제이크 스노와 독일 출신 약혼녀 마리 페는 두 사람이 함께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핑크 비치 사진 두 장을 공유하고 “이는 정확히 같은 장소에서 1년 차를 두고 찍은 것”이라면서 “코모도섬에 있는 핑크 비치처럼 외딴곳에 있어 인간의 발길이 잘 닿지 않는 아름다운 자연환경들조차 플라스틱 쓰레기 때문에 죽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이 해변에 다시 왔을 때 이렇게 충격적인 광경을 발견하리라고는 전혀 상상도 못 했다”면서 “한때 아름다웠던 해변에 밀려들어온 엄청난 쓰레기양을 보니 정말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두 사람은 또 사람들이 지금처럼 똑같이 계속해서 일회용 플라스틱을 쓰고 버린다면 미래에는 다른 해변들도 이처럼 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우리가 지금 행동하지 않으면 이런 광경이 일상적인 것처럼 여겨질 것이다. 우리의 해변과 바다 그리고 세상은 플라스틱 쓰레기로 뒤덮일 것”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또한 커플은 사진작가들과 다른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SNS 유명인)들에게 이 사진을 포토샵으로 수정해 이 문제의 사실 정도를 숨기지 말라고 경고했다.

두 사람은 “쓰레기를 포토샵으로 없애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실체를 보여주지 못해 이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많은 인플루언서가 이곳을 방문해 다른 사람들에게 여행을 권하고 있지만, 이 해변에 있는 쓰레기는 여행객이 버리고 간 것보다 인근 섬들로부터 밀려들어온다고 설명했다.

한편 핑크 비치라는 낭만적이고 적절한 이름이 붙여진 이 해변처럼 모래가 분홍색을 띄는 해변은 지구 상에 7곳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해변이 분홍색을 나타내는 이유는 유공충으로 불리는 분홍색 껍데기를 지닌 해양 미생물이 산호초와 함께 밀려 들어와 하얀 모래와 섞여 아름다운 분홍빛을 띄기 때문이다.

사진=마리 페와 제이크 스노/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