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후쿠시마 첫 피난령 해제 지역에 문 연 신청사…주민 귀환은 ‘글쎄’

작성 2019.05.08 18:15 ㅣ 수정 2019.05.08 18: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7일 개청한 오쿠마정 신청사에서 한 일본인이 주민등록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마이니치신문 홈페이지 캡처
일본 후쿠시마현 오쿠마(大熊)정 신청사가 7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일본 정부가 인근 지역에 대한 피난령을 해제한 지 두 달여 만이다. 지난 3월 일본은 2011년 대지진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오카와라(大川原)·나카야시키(中屋敷) 등 후쿠시마 일부 지역에 대한 피난령을 해제했다. 오쿠마정 신청사는 피난령이 해제된 오카와라 지구에 설치됐다. 지금까지 오쿠마정의 공공서비스는 오카와라 지구에서 100여km 떨어진 후쿠시마현 아이즈와카마쓰시에서 이루어졌다.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언론은 8일(현지시간) 오쿠마정 신청사가 대민 서비스를 재개하면서, 황폐해진 후쿠시마 지역의 부흥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대지진 이후 처음으로 피난령이 해제된 오카와라 지구에 신청사가 문을 열면서 주민들의 귀환도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벌써 100여 명의 직원이 지구 내 기숙사나 인근 이와키 지역으로 이주한 상태다.

신청사 개청 첫 날에는 인근 지역으로 피난갔던 배관공 와타나베 요시테루가 자격증 발급을 위해 고향을 찾았다. 그는 “사고 이후 많이 달라지긴 했지만 고향은 여전히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오카와라가 재건의 첫 발을 내디딘 만큼 열심히 일해서 고향을 예전처럼 되돌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오쿠마정 자치단체장인 와타나베 도시츠나도 개청식에서 “지역 사회 재건의 새로운 출발을 의미한다”며 “주민 서비스와 복구 속도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신청사가 오쿠마 재건의 거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시츠나는 지난 3월 아사히신문에 “앞으로 약 1,500명의 주민이 귀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주민 1,100명을 포함해 오는 2027년까지 2,600여 명이 주민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만들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쿠마정은 다음 달까지 방사능 피해로 접근이 제한됐던 공공주거지에 50가구를 귀환시키고, 2020년 2월에는 쇼핑 센터 등 기반 시설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러나 대피령 해제에도 불구하고 다시 마을로 귀환해 거주 등록을 한 주민은 전체 마을 인구의 3.5%에 불과하다. 배관공 요시테루 역시 “초등학교 4학년 아들을 둔 아버지로서 걱정이 많다. 고향으로 다시 돌아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오쿠마정이 여전히 방사능의 위협 속에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오쿠마정에는 그간 실시한 오염 물질 제거 작업으로 쌓인 수백만 세제곱미터 분량의 유독성 토양이 저장돼 있다.

일본에서는 지난 2011년 3월 11일 발생한 대지진으로 2만5000여 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 또 지진 여파로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사고가 발생하면서 방사능이 유출돼 일대 주민이 피난했다. 8년이 지난 지금까지 5만여 명의 주민이 여전히 피난생활 중이며, 2000여 명은 아직도 조립식 주택에 기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