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남성은 육아에 서툴다?…독일 마트 광고, 성차별 논란

작성 2019.05.10 14:03 ㅣ 수정 2019.05.10 14: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확대보기
독일 최대 슈퍼마켓 에데카를 상대로 한 불매운동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며칠 전 이 기업이 공개한 한 광고에서 남성을 육아와 가사에 서투른 모습으로 그렸다가 성차별 논란이 불거졌기 때문이라고 미 경제전문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외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데카가 지난 5일 유튜브 공식 계정에 공유한 영상은 다양한 상황에서 육아와 가사에 고전하는 아버지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우리는 고맙다고 말해요’(Wir sagen Danke)라는 제목의 이 영상에는 자녀의 식사를 차리기 위해 믹서기를 서툴게 사용하다가 내용물이 주방 곳곳으로 흩뿌리는 아버지부터 딸의 머리를 빗겨주는 데 너무 세게 해서 아프게 만드는 아버지까지 다양한 상황을 보여준다.

확대보기
그리고 영상은 “엄마, 아빠가 아니라서 고마워요”라는 내레이션으로 끝난다. 또한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에게 감사의 말을 전할 시간이다. 그 사람은 누구인가? 직접 확인해보라’는 캡션까지 더해져 있다.

조회 수 161만 회를 넘긴 문제의 영상은 4만4000명이 넘는 사람들로부터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반면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사람들은 9500여 명으로 확인된다.


이에 독일에서는 지난 8일 트위터에서 #에데카 불매운동(#EdekaBoykott)이라는 해시태그가 트렌드 1위에 올랐고, 남성들로부터 문제의 광고에 대한 비판이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 남성은 “아빠들은 쓸모없는 존재들이 아니다”고 말했고, 또 다른 남성은 “이 광고는 완전히 성차별이며 모욕적이다. 나 역시 #에데카 불매운동에 참가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여성과 남성은 서로 달라서 아름답다는 점에 우리는 동의할 수 없을까?”라는 등 중립적인 입장을 보이는 사람들도 있었다.

이에 대해 에데카 측은 현지 DPA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를 나쁘게 그리려고 했던 것은 아니지만, 어머니날에 약간 과장된 유머러스한 방법으로 모든 어머니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독일은 어버이날을 통해 어머니와 아버지를 함께 기념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과 유럽 등 여러 나라에서처럼 어머니날과 아버지날을 구분해서 기념한다. 어머니날은 5월 둘째 주 일요일로 올해는 오는 12일이다.



사진=에데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