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B-2서 벙커버스터 투하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공군(USAF)이 보유한 초대형 재래식 폭탄인 'GBU-57 MOP'가 투하되는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공개됐다.

지난 18일 러시아 영자매체 러시아투데이(RT), 영국 데일리메일 등 서구언론은 미 공군이 GBU-57 두 발을 투하하는 영상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무게가 13.6t에 달하는 GBU-57은 일명 ‘벙커버스터’로 불리며 핵을 제외하고 가장 강력한 재래식 폭탄으로 꼽힌다. 특히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의 유도 아래 지하 60m 안까지 파괴할 수 있어 지하기지 폭격에 매우 위력적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공군은 수년 전 부터 스텔스 폭격기 B-2에 GBU-57을 탑재해 적 지하시설을 파괴하는 훈련을 지속해왔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비행 중인 B-2 폭격기에서 서서히 GBU-57이 투하되고 땅 속으로 들어가 폭발하는 모습이 이어진다. 과거에 공개된 같은 내용의 영상보다 훨씬 더 생생하다는 것이 언론들의 평가. RT 등 언론들은 미 공군이 이 영상을 공개한 배경에 관심을 두는 분위기다. 곧 이란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라는 것.



최근 ‘12만 병력 중동 파견’ 등 미국의 대(對)이란 ‘군사작전 검토설' 이 불거질 정도로 양국간의 긴장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특히 이같은 벙커버스터는 이란과 북한의 지하 핵기지를 타격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