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인도 74세 여성, 난자 기증받아 출산…세계 최고령 산모

작성 2019.09.06 13:25 ㅣ 수정 2019.09.06 13: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인도에서 74세 여성이 기증받은 난자로 건강한 딸 쌍둥이를 출산했다. 이로써 이 여성은 세계 최고령 산모가 됐다./사진=인도 군트르시 아할리아 난임센터
70대 인도 여성이 체외수정으로 쌍둥이를 출산했다. 현지언론은 5일(현지시간) 인도 안드라 프라데시주에 사는 에르라마티 만가야마(74)가 기증받은 난자로 건강한 딸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만가야마는 세계 최고령 산모가 됐다.

이전까지 세계 최고령 산모는 마리아 델 카르멘 부사다 데 라라라는 스페인 여성으로 여겨졌다. 이 여성은 2006년 당시 66세의 나이에 아들 쌍둥이를 낳았다.

확대보기
▲ 쌍둥이를 출산한 에르라마티 만가야마(74, 오른쪽)와 남편 라자 라오(78, 왼쪽)/사진=인도 군트르시 아할리아 난임센터
만가야마는 57년간의 결혼 생활 동안 아이를 낳지 못한 것을 늘 한스럽게 생각했다. 30년 전 폐경한 이후 임신을 포기했지만, 55세의 이웃 여성이 출산했다는 소식을 들은 뒤 아기에 대한 간절함이 다시 피어올랐다.

죽기 전에 꼭 자식을 낳고 싶었던 만가야마는 군트르시의 한 난임전문병원에서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기로 했다. 병원 측은 기증자의 난자와 만가야마의 남편 라자 라오(78)의 정자를 시험관에서 체외 수정시켰다. 이렇게 수정된 배아로 만가야마는 지난 1월 임신에 성공했다.

평생 꿈에 그리던 임신을 한 것만으로도 만가야마에게는 기적이나 마찬가지였지만, 체외수정된 배아가 쌍둥이라는 사실은 겹경사였다. 그리고 5일 아침 만가야마는 건강한 딸 쌍둥이를 품에 안았다.


확대보기
▲ 사진=인도 군트르시 아할리아 난임센터


확대보기
▲ 사진=인도 군트르시 아할리아 난임센터
만가야마를 담당한 아할리아 난임센터 사나카얄라 우마산카르 박사는 “지난해 11월 산모가 찾아왔을 때 매우 놀랐다. 그러나 우리는 도전하기로 했고 결국 출산에 성공했다”며 자랑스러워했다. 난임센터 측은 74세 여성의 임신과 출산이라는 역사적인 과업을 이루기 위해 시험관 아기 시술 비용의 대부분을 받지 않았다.

영국국립보건임상연구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6년 사이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은 여성들은 35세 미만 29%, 35~37세 23%, 38~39세 15%, 40세 이상 9%의 성공률을 보였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비슷했다. 차의과대학교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최동희 교수팀이 지난 2018년 7월부터 12월까지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은 환자 404명을 분석한 결과, 시술 성공률은 31~35세 61.0%, 36~40세 487.1%, 41~43세 26.7%로 40세를 기점으로 절반 이상 급격하게 떨어졌다.

만가야마의 시험관 아기 시술 성공은 그만큼 큰 의미를 가지는 셈이다. 그러나 만가야마는 모유 수유는 할 수 없는 상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1살 아기 성폭행한 현직 경찰, ‘비겁한 변명’ 들어보니
  • 마라톤 대회서 상의 탈의하고 달린 女선수에 ‘극찬’ 쏟아진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내가 남자라고?”…결혼 직전 ‘고환’ 발견한 20대 여성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온몸에 철갑 두른 러 ‘거북전차’ 알고보니 전략 무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