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남의 집 무단침입해 요리까지 해 먹은 ‘멘탈甲’ 강도

작성 2019.09.06 16:57 ㅣ 수정 2019.09.06 16: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개빈 크림
빈집도 아닌, 집주인이 버젓이 지키고 있는 집에 무단으로 들어가 직접 아침 식사까지 해 먹은 간 큰 남성이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뉴욕포스트,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의 6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3일 새벽 4시경, 플로리다의 한 가정집을 침입한 이 남성은 천연덕스럽게 주방으로 들어가 집주인의 재료로 직접 요리를 시작했다.

주방에서 나는 소리에 잠에서 깬 집주인은 남성을 보고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지만, 남성은 여유로운 표정으로 요리를 하며 집주인에게 “가서 아침잠이나 마저 자라”고 말했다.

간 큰 남성이 직접 아침을 요리하고 먹기까지 하며 여유를 부리는 사이, 집주인이 직접 경찰에 신고전화를 했다. 사이렌 소리가 들리자 이 남성은 집 뒤편에 있는 숲으로 도망쳤지만 이내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체포된 사람은 개빈 크림(19)이라는 청년으로, 해병대 소속으로 확인됐다.

그는 열려 있던 집 뒷문을 통해 집 안으로 무단 침입한 사실을 인정했으며, 경찰은 그가 범행 당시 술을 마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 남성을 강도혐의로 체포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1살 아기 성폭행한 현직 경찰, ‘비겁한 변명’ 들어보니
  • 마라톤 대회서 상의 탈의하고 달린 女선수에 ‘극찬’ 쏟아진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내가 남자라고?”…결혼 직전 ‘고환’ 발견한 20대 여성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온몸에 철갑 두른 러 ‘거북전차’ 알고보니 전략 무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