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야근수당 챙기려 150명 탄 여객기 일부러 고장낸 美 항공사 직원

작성 2019.09.06 17:06 ㅣ 수정 2019.09.06 17: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야근 수당을 챙기기 위해 일부러 여객기를 고장낸 비행기 정비사가 기소됐다. 뉴욕타임스와 폭스뉴스 등은 5일(현지시간) 미국 아메리칸항공 정비사가 고의로 비행기를 파손시킨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사진=AP 연합뉴스
야근 수당을 챙기기 위해 일부러 여객기를 고장 낸 비행기 정비사가 기소됐다. 뉴욕타임스와 폭스뉴스 등은 5일(현지시간) 아메리칸항공 정비사가 비행기를 고의로 파손시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아메리칸항공 정비사로 일하던 압둘 마지드 마루프 아흐메드 알라니는 지난 7월 17일 미국 플로리다 마이애미국제공항에서 여객기의 항공 데이터 모듈 시스템을 조작한 혐의로 체포됐다. 바하마의 수도 나소로 갈 예정이던 2834편 여객기에는 승객 150명이 타고 있었다.

보잉737-800 기종인 해당 여객기는 이륙을 위해 활주로에 접근해 엔진에 동력을 공급하던 중 경보가 울려 이륙이 중단됐다. 승객을 하차시킨 뒤 격납고로 여객기를 옮긴 항공사 측은, 점검 도중 조종석 아랫부분에서 이상을 발견했다.

비행기 바깥에서 항공 데이터 모듈로 연결되는 튜브 안에 스티로폼 조각이 들어 있었고, 이 때문에 시스템이 마비됐던 것. 이 시스템은 비행기의 속도 등 중요한 비행 데이터를 보고하기 위해 필수적이다. 현지언론은 만약 경보가 울리지 않았다면 조종사는 비행 내내 수동조종을 해야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확대보기
▲ 알라니는 경찰 조사에서 “정비사 등 항공사 직원 3만 명의 계약이 걸린 노조와 사측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재정적으로 문제가 생겼고, 이 때문에 화가 났다”고 털어놨다./사진=AP 연합뉴스
알라니는 여객기가 고장 나면 정비사인 자신이 야근을 해야 하고 그러면 시간 외 수당을 챙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털어놨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정비사 등 항공사 직원 3만 명의 계약이 걸린 노조와 사측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재정적으로 문제가 생겼고, 이 때문에 화가 났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시스템이 무력화되면 점검을 위해 여객기의 이륙이 지연되거나 취소될 거라는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고, 절대 승객의 목숨을 위태롭게 하려던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미국에서는 고의로 항공기를 파손 또는 무력화시킬 경우 최대 20년의 징역형에 처하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 로스 파인스타인 아메리칸항공 대변인은 “우리는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사건 당시 항공기는 운항을 중단하고 유지보수를 시행했으며, 안전성 확인을 위해 철저한 검사 후 운항에 재투입됐다”라고 설명했다. 또 “범행을 저지른 정비사는 회사의 전폭적인 협조 아래 수사당국으로 넘겨졌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고장 난 여객기를 수리하는 격납고가 근무지였던 알라니가 어떻게 비행을 앞둔 여객기가 있는 장소에 드나들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이 남는다. 한편 알라니가 체포되기 하루 전, 아메리칸항공 노조는 사측과의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1살 아기 성폭행한 현직 경찰, ‘비겁한 변명’ 들어보니
  • 마라톤 대회서 상의 탈의하고 달린 女선수에 ‘극찬’ 쏟아진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내가 남자라고?”…결혼 직전 ‘고환’ 발견한 20대 여성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온몸에 철갑 두른 러 ‘거북전차’ 알고보니 전략 무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