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자동차 루프 박스에 몰래 숨어 英 밀입국한 10대 소년

작성 2019.09.06 17:14 ㅣ 수정 2019.09.06 17: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확대보기
자동차 루프 박스에 숨어 밀입국하려던 10대 소년이 영국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영국 메트로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사이먼 펜톤(57)과 그의 아내 샐리(57)는 지난 8월 한 달 동안 프랑스 남서부에 있는 도르노듀 지역으로 여행을 떠났다.

펜톤 부부는 자신들의 사륜구동 SUV를 직접 운전해 여행을 즐겼고, 자전거 타기를 즐기기 위해 장비를 실을 수 있는 루프 박스(차량 지붕에 짐을 실을 수 있는 공간)를 설치했다.

지난달 31일, 영국 도버로 돌아온 뒤 짐 정리를 위해 루프 박스를 열어 본 아내 샐리는 비명을 지르고 말았다. 루프 박스 문을 열자 신발을 신은 사람의 발이 툭 튀어나왔기 때문이다.

남편 사이먼이 뛰어나와 살핀 결과, 놀랍게도 루프 박스안에는 앳돼 보이는 10대 소년이 누워 있었다. 키가 165㎝ 정도인 이 소년은 루프 박스 안에 몸을 웅크리고 있었고, 놀란 부부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소년은 17살로, 이집트를 출발해 여러 경로로 네덜란드와 독일을 거쳤고, 펜톤 부부의 루프 박스에 올라탄 채 프랑스에서 영국으로 건너온 사실이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이 소년은 자신이 루프 박스에 탑승하기 위해, 펜톤 부부가 루프 박스에 넣어 뒀던 신발과 카메라 등의 물품을 모두 내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펜톤 부부는 “이 소년이 어떻게 우리 차에 올라타고 루프 박스에 쏙 들어갈 수 있었는지 알지 못한다”면서 “더 놀라운 것은 우리가 그를 발견한 뒤 경찰이 찾아왔을 때, 체포되는 순간에도 히죽이죽 웃었다는 사실이다. 스스로를 매우 자랑스러워 하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이 소년을 이민법 위반으로 체포하고, 밀입국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1살 아기 성폭행한 현직 경찰, ‘비겁한 변명’ 들어보니
  • 마라톤 대회서 상의 탈의하고 달린 女선수에 ‘극찬’ 쏟아진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내가 남자라고?”…결혼 직전 ‘고환’ 발견한 20대 여성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온몸에 철갑 두른 러 ‘거북전차’ 알고보니 전략 무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