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백악관 기자실에 쥐 출몰, 취재진 혼비백산…트럼프 체면 구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지시간으로 1일 백악관 기자실에 마련된 미국 방송사 NBC 부스 천장에서 작은 쥐 한 마리가 떨어져 기자들이 혼비백산했다.

볼티모어 지역을 두고 “역겹고 쥐가 들끓는 곳”이라 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체면이 제대로 구겨졌다. 다른 곳도 아닌 백악관 기자실이 쥐 소굴인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 등은 1일(현지시간) 천장에서 떨어진 작은 쥐 한 마리 때문에 백악관 기자실이 말 그대로 뒤집혔다고 보도했다.

이날 백악관 기자실에 마련된 미국 방송사 NBC 부스 천장에서 작은 쥐 한 마리가 떨어졌다. NBC 소속 백악관 출입기자 피터 알렉산더는 “백악관 기자실에 있는데 내 무릎으로 쥐가 떨어졌다”라고 밝혔다.

▲ 사진=로이터통신 소속 백악관 출입기자 스티브 홀랜드 트위터

천장에서 떨어진 쥐를 본 기자들은 비명을 지르며 혼비백산했고, 쥐를 내쫓으려 우왕좌왕하는 기자들이 뒤엉키면서 백악관 기자실은 대혼란에 휩싸였다.

NBC 부스를 탈출해 기자실 이곳저곳을 휘젓고 다니던 쥐는 영국언론 데일리메일 부스 근처 히터 아래에 잠시 몸을 숨겼다가, 백악관 기자실 브리핑룸 어딘가로 사라졌다.

▲ 사진=워싱턴포스트 소속 사진기자 야빈 보츠포드 트위터

로이터통신 소속 백악관 출입기자 스티브 홀랜드는 “백악관 기자실에 사냥꾼들이 등장했다”라며 쥐를 쫓는 기자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NBC뉴스 디지털 리포터 섀넌 페티피스는 “최근 몇 달 사이 백악관에서 있었던 일 중 가장 흥분되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NBC 근처에 위치한 ABC 부스는 “도와줘”라는 팻말을 문 앞에 걸어놓는 장난을 치기도 했다.

출입기자들에 따르면 백악관 기자실은 몇 년째 쥐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기자실 복도와 책상 아래 쥐덫을 설치해 놓았지만 쥐들이 계속 출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 전에도 백악관 기자실 인접 통로에서 쥐 한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된 바 있다. 쥐의 출몰이 잦다보니, 모형 쥐로 동료를 놀리는 기자가 있을 정도다.

▲ 지난 9월에도 백악관 기자실 근처 외부 통로에서 쥐 한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사진=A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말, 자신의 이민정책을 비판한 흑인 중진의원 엘리자 커밍스(민주당, 메릴랜드)의 지역구 볼티모어를 두고 “역겹고 쥐가 들끓는 곳”이라고 비하했다. 또 볼티모어가 미국에서 가장 최악이자 위험한 곳이라고 깎아내리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백악관 기자실에 쥐가 들끓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백악관부터 청소하라”는 조롱을 쏟아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