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곰 인듯, 곰 아닌, 곰 같은 ‘자이언트 돼지’ 中서 등장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한국보다 먼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곤혹을 치른 중국에서 곰을 연상케 하는 거대한 몸집을 가진 돼지가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의 6일 보도에 따르면 남부 광시성 난닝시의 한 농가는 몸무게가 500㎏에 달하는 자이언트 돼지 여러 마리를 키우고 있다.

언뜻 보기에도 곰과 몸집이 비슷하고, 사람을 태우고 다닐 수 있을 정도로 거대한 이 돼지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돼지 농가의 ‘희망’으로 자리잡았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중국 농가에서 키우는 돼지들의 몸무게는 110㎏ 전후지만, 최근 대형 농가는 140㎏까지 몸무게를 늘린 돼지들을 속속 시장에 내놓고 있다. 몸무게를 30㎏ 증량한 돼지를 내다 팔 경우, 농가의 수입은 이전보다 30%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큰 돼지를 팔수록 더 큰 돈을 벌 수 있다보니, 중국 돼지 농가 곳곳에서는 돼지 몸집 불리기에 여념이 없다. 물론 난닝시 농가처럼 500㎏에 달하는 돼지가 시장에 나오는 경우는 아직 드물다.

하지만 이렇게 거대한 돼지를 키우고 내다 파는 난닝시 농가의 수입이 난닝시 시민의 월평균 가처분소득의 3배에 달하는 약 1만 위안(한화 약 168만원)에 달한다는 사실은, 이 같은 자이언트 돼지가 등장할 가능성이 더욱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난닝시에서 자이언트 돼지를 키우는 농가의 농장주인 자오 씨는 “가능한 큰 돼지를 키우고 싶다. 큰 돼지는 시장에서 더욱 비싼 값에 팔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흐름은 농가뿐만 아니라 소비자에게 고기를 직접 파는 대기업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현지의 한 컨설팅업체 관계자는 블룸버그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대기업들도 돼지 무게를 최소 14%이상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돼지고기 소비량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중국에서는 작은 돼지 여러마리를 키우는 것보다 몸집이 큰 돼지 한 마리를 키우는 것이 더욱 낫다고 여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탓에 돼지의 수를 늘리는 것에 한계를 느낀 축산농가와 기업들이 ‘크기’(Size)로 승부를 보려고 한다”고 분석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