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억울한 옥살이 남성, 39년 만에 정부 공식 사과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베트남 남성이 39년 만에 정부 기관의 공식 사과를 받게 됐다. 베트남 현지 언론 브앤익스프레스는 8일 찐씨의 기구한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은 지난 198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빈푹성의 한 마을 당 대표가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범죄 현장에 몰린 수많은 구경꾼 중에는 찐씨도 속해 있었다. 하지만 한 달 뒤 그는 영문도 모른 채 살해 용의자로 경찰에 체포됐다. 그의 동생 탐과 마을 주민 드, 끼도 용의자로 지목돼 함께 구속됐다.

그는 8달 동안 고문을 받으며 거짓 자백을 강요 당했고, 결국 감옥에 끌려가 독방에 갇혔다. 그 후에도 거짓 자백을 받아내기 위한 구타와 고문은 이어졌다.

그는 얼마나 오랜 기간 고문을 받았는지 기억조차 못 했다. 신체적,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던 그는 고통을 멈추기 위해 거짓 자백을 하기로 결심하기에 이르렀다. 1981년 5월, 경찰은 그를 범죄 현장으로 끌고 가 어떻게 죽였는지 재연하라고 압박했다. 하지만 그는 이에 응하지 않았고, 결국 또다시 감옥에 갇히는 신세가 됐다.

수감된 지 2년이 지난 1982년 10월, 빈푹성 인민검찰원은 주민 끼가 진범임을 확인했다. 명확한 증거가 드러나자 끼는 자신의 범행을 자백했고, 1983년 6월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찐은 드디어 감옥에서 풀려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동생 탐은 고문을 받다가 수감된 지 두 달 만에 숨진 뒤였다.

집으로 돌아온 찐은 자신과 남동생이 왜 억울한 옥살이를 했는지 알게 됐다. 알고 보니, 범인 끼의 내연녀가 끼의 범행을 감추기 위해 익명으로 찐과 그의 남동생을 범인으로 제보했던 것이다. 추후에서야 내연녀가 사건의 전말을 모두 밝혔지만, 경찰은 잘못을 시인하지도 부정하지도 않았다.

그가 당한 억울한 옥살이의 후유증은 평생 이어졌다. 무엇보다 이웃들이 그의 가족을 멀리했고, 아이들은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기 일쑤였다. ‘살인자 가족’이라는 차가운 시선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그는 지난 39년간 억울한 심경을 끊임없이 알리며 정부의 공식 사과를 청원했지만 아무런 결실을 맺지 못했다.

하지만 그의 끈질긴 호소는 빈푹 변호사 협회 소속인 흥 변호사의 마음을 움직였다. 최근 흥은 그의 사연을 언론에 알리고, 상부 기관에 그의 청원을 전달했다.



결국 빈푹 인민검찰원은 찐과 그의 남동생 및 주민 드에게 공식 사과를 하기로 결정했다.

수십 년을 고통 속에 살아온 찐은 드디어 ‘살인자’라는 억울한 오명을 깔끔히 씻게 되었다. 비록 금전적 보상은 제시되지 않았지만 그의 가족들은 “더 이상 바랄 게 없다”는 입장이다.

올해 98살이 된 드씨 역시 “금전적 보상은 큰 의미가 없다”며 “기뻐서 눈물이 난다. 마침내 사과를 받게 됐고, 이제서야 고문이 멈췄다. 난 평화롭게 눈 감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사진=억울한 옥살이로 39년간 고통 속에 살아왔던 찐씨의 모습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