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선로에 멈춰선 차량…간발의 차로 목숨 구한 운전자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선로에 멈춰선 차량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가 기차 충돌 직전 간발의 차로 구조됐다./사진=유타주 고속도로 순찰대

선로에 멈춰선 차량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가 기차 충돌 직전 간발의 차로 구조됐다.

CNN 등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유타주의 고속도로 순찰대원이 의식 잃고 쓰러져 있던 운전자의 목숨을 단 35초 만에 구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6시 50분쯤, 순찰대원 루벤 코레아는 선로에 차 한 대가 멈춰서 있다는 무전을 받았다.

그가 현장으로 달려갔을 때 기차는 이미 전속력으로 질주하고 있었고 멈춰선 차량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직감적으로 무언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깨닫고 황급히 선로로 달려간 코레아는 차 안에는 의식을 잃은 운전자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적을 울려대며 돌진하는 기차에 자신도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이었지만, 코레아는 망설이지 않고 재빨리 운전자를 선로 밖으로 끌어냈다.

그 순간, 기차와 충돌한 차량의 파편이 사방으로 튀었다. 맞은편 블랙박스에는 코레아와 운전자가 몸을 피한지 2초 만에 기차가 차량을 깔아뭉개며 내달리는 장면이 고스란히 녹화됐다.

유타주 고속도로 순찰대 대변인은 “코레아가 순찰차에서 내린 순간부터 열차가 차량을 들이받기까지는 35초밖에 걸리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레아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영웅적인 행동을 보여줬다”라며 찬사를 보냈다. 이에 대해 코레아는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은 전혀 없었다. 그저 내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을 아꼈다.

▲ 유타주 고속도로 순찰대원 루벤 코레아(왼쪽)/사진=페이스북

현지언론은 코레아가 살린 20대 운전자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졌으며, 이후 제멋대로 움직인 차량이 선로로 진입하면서 목숨을 잃을 뻔했다고 전했다.

구조 직후 병원으로 옮겨진 운전자는 현재 회복 중이며, 그의 부모가 순찰대 측에 대신 감사 인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