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자친구 무단으로 여객기 태운 英 승무원 정직 처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항공 소속 승무원인 나탈리 플린달

영국의 한 여객기 승무원이 남자친구와 동반 비행에 나섰다가 정직 처분을 받았다. 데일리메일은 20일(현지시간) 이 승무원이 술에 취해 난동을 벌인 남자친구 때문에 회사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고 전했다.

영국항공 소속 승무원인 나탈리 플린달은 최근 자신에게 배정된 호주 시드니발 싱가포르행 여객기에 남자친구를 태웠다. 뒷좌석에 자리를 잡은 그녀의 남자친구는 기내에 마련된 술은 물론, 몰래 가지고 탄 술까지 모조리 마시고 만취 상태에 이르렀다.

몇 시간 후 남자친구와 함께 싱가포르에 도착한 나탈리는 다음날 런던으로 돌아가는 연결편 비행기에 탑승하기 위해 승무원들과 호텔에 짐을 풀었다.

문제는 여기서 벌어졌다. 데일리메일은 고주망태가 된 나탈리의 남자친구가 호텔 로비에서 조종사와 난투극을 벌였다고 밝혔다.

▲ 사진=AFP 연합뉴스

논란이 일자 영국항공 측은 나탈리를 따로 불러 조사하고 정직 처분을 내렸다. 항공사 관계자는 비행기에 무단으로 남자친구를 태운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장에 있었던 승무원들은 나탈리에게만 책임을 묻는 것은 부당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익명의 한 승무원은 “조종사 역시 폭행 사건에 연루되었지만, 사측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한편 영국 최대 항공사인 영국항공은 지난 9월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48시간 동안 파업을 벌였다. 조종사 4300여 명의 파업 동참으로 모든 항공편이 취소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