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분명 총이었는데” 한국계 美경찰, 비무장 흑인청년 사살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NBC 애틀랜타 캡쳐

▲ 사진=애틀랜타경찰국

올해 초 미국 애틀랜타에서 벌어진 비무장 흑인 강도 사살 사건과 관련해 한국계 경찰 한 명에 대한 수사 당국의 제재가 임박했다.

28일 애틀랜타 저널 등 현지언론은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흑인 청년 지미 앳친스(22) 사건에 대한 새로운 정황이 포착됐으며, 그를 쏜 경찰에 대한 징계 수위가 곧 결정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1월 22일 애틀랜타 북서부의 한 아파트에 중무장한 경찰들이 들이닥쳤다. 애틀랜타 경찰국은 이날 강도 용의자로 수배가 내려진 앳친스를 검거하기 위해 FBI 합동수사반과 함께 현장을 덮쳤다.

놀란 앳친스는 창문 밖으로 도주했고, 경찰과 대치극을 벌이다 여자친구의 집으로 도망쳤다. 뒤를 쫓은 경찰은 옷장 속에 숨어있던 그를 발견하고 주위를 에워쌌다.

이 과정에서 손을 들고 투항하던 앳친스는 한국계 김 모 경관이 쏜 총에 얼굴을 맞고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 사진=NBC 애틀랜타 캡쳐

두 아이의 아빠인 앳친스가 숨지자 유족 측은 경찰이 과잉 대응을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작전 당시 앳친스가 비무장 상태였으며, 투항하려 했을 뿐 검거에 저항하려 한 증거가 전혀 없다는 주장이었다.

또 FBI가 비공개로 진상조사를 끝내고 보고서를 넘긴 뒤에야 면담을 요청한 것은 명백한 보여주기식 수사라고 항의하고, 시 당국을 상대로 2000만 달러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애틀랜타 경찰국은 FBI 등 연방기관과의 모든 합동수사를 중단하고 파견 인력을 모두 철수했다.

사건 이후 휴직 상태로 조사에 임한 경력 25년 이상의 베테랑 경찰 김 모 경관은 총을 쏜 이유에 대해 “옷장에서 나온 앳친스의 손에 총이 들려있는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현장에 있던 다른 3명 중 총을 봤다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 사진=트위터

그러나 최근 새로운 정황이 알려졌다. 현지언론은 앳친스 사살 당시 현장에 있던 수사관들이 서로 다른 명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김 모 경관은 “한 명은 ‘꼼짝마’라고 명령했고, 다른 한 명은 ‘두 손을 들고 앞으로 나오라’고 지시했다”면서 현장에서 엇갈린 명령이 있었음을 진술했다.

이 바람에 현장에 혼선이 생기면서 김 모 경관이 옷장 밖으로 나온 앳친스의 손에 총이 들려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사살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 사진=NBC 애틀랜타 캡쳐

일단 FBI 조사보고서를 넘겨받은 애틀랜타 경찰국은 곧 김 경관에 대한 제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사건은 앞서 발생한 백인 경찰의 10대 흑인 총격 사살건과 맞물려 인종차별 논란을 빚었으며, 공권력 남용에 대한 항의로 이어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