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위 들고 폭언 퍼붓던 백인여성 사살한 美 흑인경찰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보시에카운티 경찰

얼마 전 미국의 한 흑인 경찰이 마약에 취해 난동을 부리던 백인 여성을 사살한 가운데, 숨진 여성의 유족이 경찰의 과잉 대응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지난달 25일 아침 6시가 조금 안 된 시각, 미국 루이지애나주 보시에카운티의 한 호텔 로비에서 난동을 부리는 여성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으로 출동한 패트릭 에드먼즈 주니어는 호텔 카운터에서 전화통을 붙들고 있는 섀넌 루퍼트(45)를 발견했다.

▲ 사진=보시에카운티 경찰

▲ 사진=보시에카운티 경찰

흥분한 듯 빠른 말을 내뱉는 그녀의 손에는 가위가 들려 있었고, 경찰은 가위를 내려 놓으라고 여러 차례 경고했다.

경찰의 투항 명령에도 불구하고 여성은 오히려 총을 쏴보라고 덤비며 흑인 비하 발언을 퍼부었고, 결국 총 두 발을 맞아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보시에카운티 경찰이 공개한 보디캠에는 잔뜩 흥분한 여성이 카운터에서 나와 자신을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경찰에게 성큼성큼 다가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검찰은 이 영상을 토대로 경찰 대응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숨진 여성의 가족은 경찰이 과잉대응으로 한 아이의 엄마를 죽였다며 울분을 쏟아내고 있다.

▲ 사진=보시에카운티 경찰

▲ 사진=보시에카운티 경찰

익명의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사망한 여성이 마약 중독 상태였다고 밝혔다. 가족들 모두 그 사실을 알고 치료를 위해 노력하고 있었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또 "꼭 실탄을 두 발이나 발사해야 했는지 의문"이라면서 테이저건을 사용하면 안 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절규했다.

이 같은 유족의 항의에도 경찰 대응에 문제가 없었다는 검찰의 판단이 나온 만큼, 사건 후 행정휴직 처분을 받았던 해당 경찰은 중징계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