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치킨버거 광풍이 살인까지…손님 간 새치기 시비 끝 살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파파이스

▲ 사진=프린스 조지 카운티 경찰

미국 전역을 휩쓸고 있는 치킨버거 광풍이 살인으로까지 이어졌다. CNN과 CBS 등은 4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프린스 조지 카운티 옥슨 힐의 한 햄버거 매장에서 새치기를 한 남성이 다른 손님의 흉기에 맞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저녁 7시쯤, 패스트푸드 체인 ‘파파이스’(Popeyes) 매장 앞에 줄을 선 손님들 사이에서 실랑이가 벌어졌다. 한 20대 남성이 대기 줄을 무시하고 새치기를 한 때문이었다. 그때, 이 남성과 격한 언쟁을 벌이던 다른 손님이 흉기를 휘둘렀다. 말싸움을 주고받은 지 단 15초 만이었다.

▲ 새치기 시비 끝에 살인을 저지른 용의자(왼쪽)와 숨진 케빈 타이렐 데이비스(오른쪽)/사진=프린스 조지 카운티 경찰

▲ 사진=AP 연합뉴스

순식간에 벌어진 참극에 놀란 손님들이 혼비백산하면서 매장 앞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다. 흉기를 휘두른 남성과 동행한 여성은 도망가고, 피해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현지언론은 숨진 케빈 타이렐 데이비스(28)가 가슴 부위에 한 차례 흉기에 맞았으며, 병원 이송 50분 만에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아이들은 물론 가족 단위 손님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벌어진 끔찍한 사건에 경찰과 지역 사회는 참담함을 감추지 못했다.

프린스 조지 카운티 행크 스타윈스키 경찰서장은 사건 발생 다음 날 기자회견에서 “매우 무례하고 무의미한 공격이었다”라며 CCTV에 찍힌 용의자의 얼굴을 공개했다. 그는 현장에서 살해 흉기는 발견됐지만, 용의자는 아직 잡히지 않았다며 지역 공동체의 협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사진=AP 연합뉴스

이번 사건은 파파이스가 치킨 샌드위치 재판매를 시작한 지 단 하루 만에 벌어졌다.

8월 12일 출시된 파파이스 치킨 샌드위치는 미전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 기본 한 시간 이상 대기에도 열기는 식을 줄 몰랐고, 10곳 이상의 매장을 돌았지만 끝내 사지 못했다는 푸념도 나돌았다. 문을 열기가 무섭게 팔려나가자 일각에서는 파파이스가 일부러 공급 물량을 조절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내놨을 정도다.

지난달 3일 텍사스주 휴스턴 시내 매장에서는 오랜 대기에도 샌드위치를 사지 못한 손님이 분에 못 이겨 직원을 향해 총을 겨누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 파파이스 드라이브 스루 매장 밖 도로까지 길게 늘어선 치킨 샌드위치 구매 대기자들./사진=인스타그램

예상보다 높은 인기에 치킨 샌드위치 재고가 바닥나면서, 파파이스 측은 공급 물량을 확보할 때까지 판매를 잠시 중단한 뒤 지난 3일 재판매를 시작했다.

현재 미전역의 파파이스 매장에는 치킨 샌드위치를 사기 위해 모여든 손님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 길게 늘어선 차들도 도로까지 이어져 있는 상황이다.

출시 이틀만인 5일 LA 파파이스 매장에서는 한 여성이 뒷좌석에 아이를 태운 채로 드라이브 스루 대기 행렬을 뚫고 들어가기도 했다. 이 여성은 기다리던 사람들이 야유를 퍼붓고 차가 이리저리 긁히는 상황에서도 아랑곳하지 않고 새치기를 하려다 대기 줄에 서 있던 다른 차를 들이받았다.

▲ 사진=인스타그램

이 같은 파파이스 치킨 샌드위치의 인기 배경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경쟁업체인 ‘칙필레’(Chick-Fil-A) 불매운동의 반사효과를 빼놓을 수 없다.

미국의 대표적인 기독교 기업인 칙필레는 성 소수자 반대 단체를 지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매 운동에 휘말렸다. 이 기업 총수 역시 공개적으로 동성애 반대 입장을 드러내곤 했다. 이런 이유로 칙필레 불매를 선언한 고객들이 칙필레 대표 제품과 가장 유사한 파파이스 치킨 샌드위치로 갈아타고 있는 점이 인기에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기본맛과 매운맛 두 가지로 출시된 파파이스 치킨 샌드위치는 양념에 재워 튀겨낸 닭가슴살 패티로 고객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가격도 3.99달러(약 4620원)로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각 패스트푸드점의 치킨 샌드위치를 비교하면서 “파파이스 치킨 샌드위치가 고기 육즙이 가장 살아있고, 식감도 바삭한 데 비해 가격은 가장 저렴하다”라는 평가를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