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볼리비아 극도 혼란…모랄레스 전 대통령 자택도 약탈당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정선거 의혹과 대통령 사임으로 극도의 정국혼란을 겪고 있는 볼리비아에서 정치인 자택에 대한 공격과 약탈이 잇따르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보 모랄레스 전 대통령은 "자택이 괴한들의 약탈 공격을 받았다"며 경찰에 보다 적극적인 치안활동을 요청했다. 모랄레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일단의 폭력배들이 (코차밤바에 있는) 내 집을 공격했다"는 글을 올렸다.

소셜 미디어에는 이런 그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사진이 여럿 돌고 있다. 모랄레스의 자택이라는 설명이 붙은 일단의 사진을 보면 집안은 엉망이 되어 있다. 문은 쓰러지고 액자와 의자는 바닥에 뒹굴고 있다. 벽에는 모랄레스에 대한 저주와 욕이 페인트로 쓰여 있다.

현지 언론은 "모랄레스의 자택이 반달리즘과 약탈의 표적이 됐다"며 모랄레스의 자택에서 찍은 사진이 맞다고 확인했다.

모랄레스의 친인척도 공격의 표적이 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앞서 9일엔 모랄레스의 누이 에스테르 모랄레스의 자택이 공격을 받아 불에 탔다. 자신과 누이의 자택이 연이어 공격을 받자 모랄레스는 "모랄레스는 "조직적인 폭력그룹의 공격이 자행되고 있다"며 "군경은 헌법이 명을 받들어 국민을 보호하고 생명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볼리비아 사태는 모랄레스 지지자들까지 거리로 나서면서 더욱 격렬해지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 산안드레스대학의 총장인 왈도 알바라신도 괴한들의 공격을 받아 자택이 불에 탔다. 모랄레스 지지자들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사건이다.

알바라신은 "(모랄레스가 창당한 사회주의당의) 당원들이 집에 불을 질렀다"며 "범죄를 아무렇지도 않게 일삼은 사회주의당의 폭력성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라파스와 엘알토 등 볼리비아 주요 도시에선 애꿎은 기업이나 상점도 공격과 방화, 약탈 피해를 보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라파스에선 버스회사에 괴한들이 몰려가 주차돼 있는 버스 15대에 불을 질렀다.



라파스 남부에선 일반 시민들이 외출을 못할 지경이다. 현지 언론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자들이 떼를 지어 다니며 주택과 자동차에 닥치는 대로 돌을 던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엘알토에선 닭고기가공공장이 괴한들의 공격을 받았다. 공장은 모랄레스에게 반기를 든 기업인의 소유로 잘못 알려지면서 사회주의당 당원들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