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둘기 먹이 주다 이웃과 다툰 스페인 여성, 아파트서 추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비둘기 때문에 이웃들과 마찰을 빚은 스페인 여자가 결국 자신의 아파트에서 쫓겨나게 됐다.

스페인 사법부가 비둘기에 먹이를 던져주어 이웃에게 피해를 준다는 이유로 소송에 걸린 여자에게 1년간 아파트를 떠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현지 언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여자는 이웃들에게 피해배상까지 하게 됐다.

스페인 바로셀로나의 한 아파트에 사는 문제의 여자는 10여 년 전부터 매일 창을 열고 비둘기에 먹이를 던져주곤 했다. 때로는 아파트 정문 주변에 비둘기 먹이를 뿌려놓기도 했다.

사방에서 비둘기가 몰려들면서 같은 아파트 건물에 사는 이웃들은 불편을 호소했다. 아파트 입구는 물론 층층마다 비둘기 배설물이 쌓여가면서다. 새를 싫어하는 주민들은 출입을 꺼릴 정도였다.

이웃들이 여자에게 비둘기 먹이를 주지 말라고 했지만 여자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결국 주민들은 2008년 여자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바르셀로나 법원은 이웃들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여자의 비둘기 사랑은 중단되지 않았다. 비둘기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는 재판부의 명령이 내려졌지만 여자는 예전처럼 계속 창을 열고 비둘기 먹이를 뿌려댔다.

2017년 아파트 주민들은 다시 여자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이미 사법부의 명령이 내려졌지만 이를 무시하고 비둘기에게 계속 먹이를 준 여자에게 이번엔 무거운 판결이 떨어졌다.

1심 재판부는 비둘기에게 먹이를 줌에 따라 이웃에게 발생한 피해가 인정된다며 여자에게 2개월간 아파트의 사용을 금지했다. 아파트는 여자의 소유다. 거리의 비둘기들이 불쌍하다고 먹이를 주던 여자가 졸지에 자신의 집에 쫓겨나는 불쌍한 신세가 되고 만 셈이다.

이와 함께 재판부는 이웃들에게 끼친 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배상금 1363유로(약 175만원)를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여자는 억울하다며 항소했다. 여자는 "아파트 입구 등이 더러워진 게 비둘기 배설물 때문이라는 이웃들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며 "빗물 등 건물을 더럽힌 다른 요인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상급 법원은 이런 여자의 항변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비둘기들이 이웃들에게 많은 불편과 피해를 끼쳤고, 먹이를 준 게 비둘기들을 불러 모았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며 1심 판결을 확인했다.



현지 언론은 "비둘기나 길고양이 등 거리의 동물에게 먹이를 주는 문제로 발생할 수 있는 분쟁에서 스페인 사법부가 내린 판결 가운데 최고 수위의 처분 중 하나"라고 보도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