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6살 소녀, 킬리만자로 연달아 등정…최연소 여성 신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겨우 여섯 살밖에 되지 않은 어린 소녀가 연달아 두 번이나 아프리카 대륙 최고봉 킬리만자로 등정에 성공했다.

겨우 여섯 살밖에 되지 않은 어린 소녀가 연달아 두 번이나 아프리카 대륙 최고봉 킬리만자로 등정에 성공했다.

데일리메일은 16일(현지시간) 영국의 한 소녀가 해발 5895m 높이의 킬리만자로 정상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킬리만자로 등정 최연소 여성 기록이 깨졌다.

영국 웨스트서식스주 출신 애슐리 맨드릭(6)은 지난 9월 29일과 10월 13일 차례로 킬리만자로를 정복했다. 매년 2만5000여 명이 킬리만자로 등정에 나서지만 그중 3분의 2만이 정상에 도달하는 것을 감안하면 놀라운 성과가 아닐 수 없다.

어머니, 오빠와 함께 킬리만자로를 찾은 소녀는 주위의 도움도 마다하고 꿋꿋이 산을 올랐다. 경험 많은 산악인과 가이드도 혀를 내둘렀다는 전언이다. 어찌나 등산을 즐거워하는지 첫 등정 후 2주 만에 또다시 산을 찾았을 정도다.

▲ 애슐리는 이번 등정으로 킬리만자로 등정 역사상 최연소 여성 기록을 갈아치웠다.

두 번째 등반에서는 뚝 떨어진 기온과 강풍 등 악조건 속에서도 단 5일 만에 정상에 올라 9월 29일 첫 등정 때보다 기록을 하루 단축했다. 소녀는 “처음 정상에 올랐을 때 너무 재밌어서 바로 또 도전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애슐리는 이번 등정으로 킬리만자로 등정 역사상 최연소 여성 기록을 갈아치웠다.

종전 기록은 미국 소녀 몬태나 케니가 가지고 있었다. 몬태나는 지난해 3월, 7살 10개월의 나이로 킬리만자로 정상에 올라 남녀를 통틀어 최연소 등반가로 기록됐다.

그러나 같은 해 10월 뉴멕시코 출신의 콜튼 태너라는 소년이 6살하고도 1개월의 나이에 킬리만자로 정복에 성공하면서 최연소 기록을 뺏겼으며, 애슐리의 이번 등정으로 최연소 여성 기록마저 내주게 됐다.

애슐리는 콜튼보다 불과 몇 달 먼저 태어난 때문에 아쉽지만 남녀 통합 최연소 기록은 놓쳤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