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굶주림 끝에 자신의 앞다리를 먹은 반려견…주인은 구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줄에 묶여 추위 속에 음식을 먹지도 물을 마시지도 못한 반려견이 너무나 배가 고픈 나머지 자신의 앞다리를 뜯어 먹은 채 발견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미국 뉴욕 포스트에 의하면 지난 14일( 이하 현지시간) 화물운송업체 UPS 배달원인 마크 맥기가 뉴욕주 옷세고 카운티에 위치한 한 집에 배달을 갔다가 이 불쌍한 반려견을 발견했다.

‘조’라는 이름의 9살 독일산 세퍼드는 음식도 물도 없는 차가운 마당에 홀로 목줄에 묶여 있는 상태였다. 맥기를 놀라게 한 것은 이 반려견의 앞다리였다. 반려견의 왼쪽 다리 반이 뜯겨 나간 상태였다. 맥기는 '개가 총에 맞아 앞 다리가 날아간 것'이라고 생각했고,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반려견을 오니온타 동물병원으로 데려갔다. 수의사 조안 푸리츠는 검사를 통해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바로 사라진 반려견의 앞다리의 뼈가 아직 소화되지 않은 채 위에서 발견된 것.

푸리츠는 “조가 병원에 왔을 때는 심한 영양부족으로 매우 쇠약한 상태였다. 아마 앞발에 상처가 있었을 수도 있고 해서 스스로 처리하면서 너무 배가 고픈 나머지 자신의 앞발을 뜯어 먹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푸리츠는 이어 “이런 사례는 처음 보는 경우로 너무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동물병원은 조의 어깨에서 암일 수 있는 어깨 부종을 발견해 다시 코넬 대학교 수의학과로 보내 정밀검사를 받게 했다. 조는 빈혈, 심잡음 증상이 있었지만 다행히 어깨 부종은 정밀검사 결과 암이 아닌 지방 종양으로 밝혀졌고 20일 성공적으로 제거했다.

경찰은 조의 주인인 칼 프리처드(59)를 동물 고문과 상해, 반려견에게 충분한 음식과 잠자리를 제공하지 않은 동물 학대죄로 체포하였다.



프리처드는 조의 치료비를 감당할 수 없다며 소유권을 포기 했고, 조는 몸이 회복되는 대로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될 예정이다. 조를 처음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배달원 맥기는 조를 구한 의인으로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