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집트 네페르티티 왕비 흉상 3D 파일, 최초로 공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집트 네페르티티 왕비 흉상

이집트 네페르티티 왕비의 흉상을 3D로 구현한 파일이 오랜 기다림 끝에 대중에 공개됐다.

이집트 파라오 시대의 왕비인 네페르티티의 흉상은 석회석에 채색토를 입힌 약 50㎝ 높이의 흉상으로, 왼쪽 눈동자가 미완성 상태로 남겨졌음에도 불구하고 당대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는 고대 이집트 유물이다.

네페르티티 흉상은 1912년 이집트 유적 발굴 중이던 독일의 고고학자가 발견한 뒤 독일로 밀반출됐고, 현재까지도 독일 베를린 노이에스 박물관(신 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독일 박물관 측은 네페르티티 흉상의 3D 스캐닝 파일을 실제 유물과 거의 유사한 수준의 보안으로 보호해왔다. 깨지고 훼손되기 쉬운 실제 유물과 달리, 고해상도의 3D 스캐닝 파일은 보안이 보다 쉽고 작은 디테일까지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미국 라이브사이언스 등 해외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베를린에 본부를 둔 이집트 박물관과 파피루스 전시관 및 디지털미디어 예술가로 활동하는 코스모 벤남은 2016년에 완성된 것으로 알려진 네페르티티 흉상의 3D 디지털 파일을 공개해 달라고 요청해 왔으나, 박물관 측은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

코스모 벤남은 “박물관 측은 3D 스캐닝 파일을 공개하면 박물관의 기념품 가게에서 네페르티티 흉상 복제품 판매량이 떨어질 것을 우려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압박했다.

3년 여의 기다림 끝에 결국 박물관 측은 해당 요청을 승인하고 네페르티티 흉상의 고화질 3D 스캐닝 파일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또 저작물사용 허가표시를 통해 몇 가지 이용방법만 지킨다면, 비영리 목적으로 자유롭게 3D 스캐닝 파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독일은 자국이 소장하고 있는 유물을 쉽사리 내놓으려 하지 않지만, 독일 안팎에서는 해당 유물이 일반 대중에게 공개되어야 하는 동시에, 이집트로 돌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다.



실제로 2016년 독일의 예술가 2명이 박물관에서 몰래 네페르티티 흉상을 3D로 스캐닝한 뒤 이를 3D 프린터로 출력할 수 있도록 공개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집트는 2009년부터 식민지 시대에 박탈당한 유물들을 회수하고 있으며, 네페르티티 흉상 또한 반환요구 대상 문화재 중 하나로 꼽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