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미서 스페인으로 코카인 밀수하던 ‘마약 잠수함’ 첫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페인 경찰에 적발된 마약 잠수함. 사진=AFP 연합뉴스

사상 최초로 남미에서 대서양을 건너 스페인에 도착한 일명 '마약 잠수함'이 적발됐다.

지난 26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스페인 북서부에 위치한 갈리시아 인근에서 길이 20m에 달하는 잠수함이 당국에 나포됐다고 보도했다.

마약을 실어날라 '나르코 잠수함'이라 불리는 이 잠수함은 지난 24일 현지 경찰에 적발됐으며 당시 함내에는 에콰도르인 2명과 스페인 국적 1명이 타고있었다. 이들은 경찰에 잠수함이 나포될 위기에 처하자 고의로 침몰시키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나온 보도를 종합하면 이 잠수함에는 6000파운드 이상의 코카인이 실려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를 돈으로 환산하면 무려 1억 2100만 달러(약 1420억원)에 달한다. 다만 스페인 경찰은 잠수함의 출발 국가, 정확한 코카인의 양 등은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 스페인 경찰에 적발된 마약 잠수함. 사진=AFP 연합뉴스

이번 마약 잠수함이 놀라운 이유는 사상 처음으로 남미에서 대서양을 건너오다 적발된 첫 사례이기 때문이다. 최초 콜롬비아에서 출발한 것으로 보이는 이 잠수함은 7690㎞ 라는 먼 거리의 대양을 헤쳐 스페인까지 왔다.



통상 멕시코와 콜롬비아 등 중남미의 거대 마약 조직은 다양한 방식으로 마약을 운반하는데 잠수함의 경우 주로 가까운 미국 등 북미 밀수에 사용되어 왔다. 육로보다 상대적으로 적발이 어려운 태평양을 경유하는 방법을 써온 것.

이들이 마약 밀수에 사용하는 잠수함은 반(半)잠수정으로 기존 선박을 개조해 제작된다. 현지언론은 "이번에 마약 밀수에 사용된 잠수함은 큰 규모로 가격도 27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최근 며칠 동안 국제 경찰과의 공조를 통해 이 잠수함의 움직임을 감시해왔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