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美동물원, 인공수정으로 태어난 남부흰코뿔소 공개…멸종 막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샌디에이고동물원에서 인공수정을 통해 새끼(오른쪽)를 출산한 어미 남부흰코뿔소(왼쪽). 사진=AP 연합뉴스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미국 샌디에이고 동물원이 인공수정을 통해 태어난 남부흰코뿔소 가족의 모습을 공개했다.

AP통신 등 해외 언론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올해 11살인 암컷 남부흰코뿔소 ‘아마니’는 현지시간으로 21일, 인공수정을 통해 잉태한 새끼(암컷)를 무사히 출산했다.

샌디에이고 사파리 공원 소속 코뿔소 구조 센터에 따르면 이번에 태어난 새끼코뿔소는 해당 공원에서 태어난 100번째 남부흰코뿔소이자, 인공수정을 통해 태어난 두 번째 코뿔소로 기록됐다.

인공수정을 통해 새끼를 잉태하고 출산하게 하는 과정은 유사 종이자 멸종 위기 종인 북부흰코뿔소의 멸종을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현재 전 세계에 암컷 두 마리만 남은 북부흰코뿔소는 번식이 불가능한 상태에 놓여있으며, 각국 전문가들이 유사 종인 남부흰코뿔소를 대리모 삼아 인공 번식을 시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남부흰코뿔소의 경우 총 5종의 코뿔소 중 하나로, 최대 50년까지 살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현재 전 세계에 약 1만 7000여 마리가 남아있으나 개체수가 빠르게 줄고 있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에 따르면 매년 점점 더 많은 코뿔소가 뿔을 노리는 밀렵꾼들에게 목숨을 잃고 있다.



밀렵당하는 코뿔소의 수는 2006년 60마리에서 2017년 1124마리로 증가했으며, 수컷 남부흰코뿔소 등 일부 코뿔소 종은 멸종 위기 동물 보전 프로그램에 따라 더욱 안전한 동물원으로 서식지를 옮기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