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울지 마” 자폐 친구 위로하는 다운증후군 소년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운증후군이 있는 소년이 자폐성 장애가 있는 친구가 슬퍼하자 눈물을 딱아주고 껴안아 준 다음 토닥여주는 사랑스러운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6일(현지시간) 최근 멕시코 서부 할리스코주(州)의 한 학교 교실에서 교사가 이런 모습을 촬영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29일 ‘할리스코 오쿨토’라는 이름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처음 공유된 이 영상은 교실에서 차분한 음악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교복을 입은 두 소년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런데 교사의 시점에서 오른쪽에 앉아 있는 자폐 소년이 울기 시작하자 왼쪽에 있는 다운증후군 소년이 눈물을 닦아주는 것이다.

그러고 나서 이 소년은 여전히 울고 있는 친구를 두 손으로 꼭 껴안아 준 뒤 친구의 등을 한 손으로 토닥여주기까지 한다.

또한 이 소년은 울던 친구가 조금 진정한 듯한 모습을 보이자 친구의 눈가에 맺힌 눈물을 자기 손으로 다시 닦아주고 나서 친구의 기분을 풀어주려는지 양팔을 잡고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마치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듯 함께 팔을 휘젓는다.

이 놀라운 장면이 담긴 영상은 페이스북에서만 일주일 만에 조회 수 1988만 회를 기록, 공유된 횟수는 49만 회를 넘어섰으며 댓글도 8900개가 넘게 달렸다.

영상을 보고 감동한 대다수 네티즌은 다운증후군 소년이 자폐 친구를 위로하는 모습에 아름답다고 말하며 소년의 행동을 칭찬했다.

사진=할리스코 오쿨토/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