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산불, 가뭄에 숨 못쉬는 시드니…뿔난 시민들 대규모 시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개월에 걸친 산불, 가뭄, 연무로 인한 호흡곤란으로 화가 난 시드니 시민들이 11일 (현지시간) 시드니 시청 앞에 모여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주최 측 추산 2000여 명이 시청 앞 조오지 스트리트를 점거한 상태에서 호주 총리 스콧 모리슨과 여당을 향한 분노를 표출했다.

최악의 산불 연기가 시드니를 덮친 지난 10일(현지시간)은 10m 이상을 볼 수 없을 정도로 그 연기가 심해 많은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출근을 하는 등 그동안 시드니 일상생활에서 볼 수 없는 새로운 풍속도가 생겼다. 많은 시민들이 산불과 연기로 고통을 받던 10일 정작 호주 총리 스콧 모리슨은 산불이나 최악의 연무는 언급도 없이 ‘종교 자유법’에 관한 토론회를 개최하면서 시민들과 정치권의 비난이 빗발쳤다.

이번 시위에서 소방관 노조를 대표해서 참석한 레이튼 듀리는 “20년 동안 일한 소방대원으로서 말하건데 이번 산불은 최악이다. 우리는 일로서 산불을 진화하고 사람들과 동물을 구하고 있다. 그런데 정부는 무엇을 하는가. 자신들의 일을 하지 않고 있다. 이번 산불과 가뭄은 자신의 일을 하지 않고 있는 실패한 정부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산불로 집을 잃은 한 환경운동가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이 정부는 미쳤다. 우리가 겪고 있는 가뭄과 산불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결과임이 분명한데 이 정부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면서 "정부가 인정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더 큰 목소리와 더 큰 행동으로 이 정부에 기후변화의 경각심을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스콧 모리슨 총리는 최악의 사태로 가고 있는 산불에 의용소방관을 투입해서라도 진화에 박차를 가하자는 제안을 거부해 “도대체 산불을 끌 의도가 있긴 한가?"라는 비난이 일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번 산불과 가뭄은 정부의 무관심이 만들어 낸 재앙이라는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