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아공 해변에 밀려오는 충격적인 ‘플라스틱 쓰레기 파도’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많은 플라스틱 병과 쓰레기로 이루어진 ‘쓰레기 파도’를 담은 동영상이 보도돼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파도가 몰고 온 쓰레기 더미로 덮인 해변은 마치 쓰레기 매립장을 연상하게 할 정도다. 영국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의하면 이 동영상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동부 콰줄루나탈주에 위치한 항구 도시인 더반에서 촬영됐다.

12일(현지시간) 오전 해변를 나온 지역주민 조쉬 레드먼은 쓰레기 파도를 보고 깜짝 놀라 동영상을 촬영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해변의 파도가 온통 플라스틱 쓰레기로 덮여 있어 가히 ‘쓰레기 파도’라고 불릴 만 했다. 쓰레기 파도 뿐 만이 아니라 해변에는 바다에서 밀려온 플라스틱 쓰레기로 해변인지 쓰레기 매립장인지 구분이 안갈 지경이었다.

레드먼은 “이곳은 강물이 바다로 유입되는 곳으로 육지의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바다로 쏟아져 들어온다”며 “이 플라스틱 쓰레기는 건기인 겨울 동안 쌓인 쓰레기들이 우기인 여름에 쏟아진 비와 함께 바다로 쓸려 들어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레드먼은 “플라스틱으로 인한 쓰레기 오염이 위기 상황까지 와있는데도 정부는 아무런 대처도 하지 않고 있다”며 “플라스틱 쓰레기 오염을 등한시 하는 남아공 정부에 국제적인 압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더반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화제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월 26일에는 바닷물이 안보일 정도로 플라스틱 쓰레기가 더반 항구 전체를 덮어 충격을 주기도 했다. 이때 치워진 플라스틱 쓰레기만 300톤이었다. 남아공 환경운동가들은 플라스틱 사용 자제와 효율적인 폐기물 처리 방안에 대한 정부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