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북극도 화마로 火르르…2019년 전세계 산불 지도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년 한 해 동안 지구는 초대형 산불로 끔찍한 몸살을 앓아야 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부터 남미 아마존에 이르기까지, 기록적인 피해가 끝도 없이 이어졌다.

최근 유럽연합(EU) ‘코페르니쿠스 대기 모니터링 서비스‘(CAMS)가 공개한, 올 한 해 지구상에서 얼마나 크고 작은 산불이 자주 발생했는지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그래픽 지도를 보면 이러한 사실을 더욱 확연하게 느낄 수 있다.

위성데이터를 토대로 만든 해당 지도를 보면 오스트리아뿐만 아니라 남미와 북미 등 세계 각 지역에서 쉴 새 없이 불길이 치솟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지구상에서 가장 추운 곳인 북극조차 화마를 피하지 못했다는 사실은 화재가 단순한 재해에 그치지 않는다는 진실을 일깨워준다. CAMS는 2019년 한 해동안 북극권에서 100회 이상의 산불이 발생해 대량의 탄소를 내뿜었고, 이것이 지구온난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한다.

또 최근 호주 시드니의 대기 질이 인근에서 발생한 화재로 위험 수준보다 12배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는 점을 예로 들며, 산불을 포함한 화재가 인명과 재산의 피해를 가중시키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지도를 제작한 CAMS의 선임 과학자 마크 패링튼은 “산불 모니터링과 관련해 CAMS는 매우 바쁜 한 해를 보내야 했다”면서 “연중 내내 우리는 전 세계에서 방출되는 화재의 연기의 강도를 면밀하게 관찰했고, 화재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서도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CAMS는 올 한 해 발생한 대형화재 중 6~8월 최고조에 달했던 아마존 산불과 6월에 발생한 캘리포니아 산불 등이 가장 큰 피해를 낳았으며, 이밖에도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재는 대규모 식량 소실을, 9월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한 화재는 엄청난 양의 이산화탄소를 대기중에 방출하는 결과를 유발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산불로 인해 총 63억 8700만t의 이산화탄소가 대기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CAMS 측은 설명했다.



패링튼은 “2019년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화재는 과거와 비교했을 때 전반적으로 평균에 해당하긴 하나, 지난 몇 년 동안 정기적으로 화재가 발생한 지역을 포함해 특정 지역에서 비정상적인 격렬한 화재가 몇 차례 있었다”면서 “산불과 관련한 2020년 분석 영상은 이보다 더 끔찍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