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우주에서 포착된 호주 산불…자욱한 연기 가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붉은 점은 발화 지점이며 흰색 연기가 보인다. 사진=NASA

호주를 휩쓸고 있는 최악의 산불이 멀리 위성에서도 관측됐다.

17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미 국립해양대기청(NOAA)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지구관측위성 수오미 NPP(Suomi NPP)가 촬영한 호주의 모습을 공개했다. 전날인 지난 16일 수오미 NPP가 촬영한 이 사진은 호주의 남동부에 위치한 뉴사우스웨일스주 지역을 담고있다.

현재 최악의 산불로 시드니와 뉴사우스웨일스 등 지역은 뿌연 연기에 휩싸이면서 ‘회색 도시’가 됐다. 보도에 따르면 산불로 인해 대기오염이 심해지면서 해로운 수준보다 최대 11배나 악화된 상태다. 실제 위성으로 촬영된 사진에도 산불로 인해 자욱한 연기가 타오르는 모습이 생생히 포착돼 있다.

▲ 17일 뉴사우스웨일스 지역의 산불을 진화하는 소방관들. 사진=EPA 연합뉴스

현재 2개월을 넘어가고 있는 호주 산불은 호주 지역 동부뿐 만 아니라 남호주 서호주까지 번지며 현재까지 6명이 사망했고, 700가구가 소실됐으며 3백만 헥타르(ha)가 불에 탔다.

오랜 기간 가뭄 후에 고온과 강풍을 동반한 산불은 2500여명의 소방대원이 밤낮으로 진화를 함에도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