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후계자 쿠퍼 헤프너, 美 공군 입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입대신고를 하는 쿠퍼(사진 왼쪽)과 故휴 헤프너와 쿠퍼의 모습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제국의 후계자인 쿠퍼 헤프너(28)가 미 공군에 입대했다.

18일(현지시간) 쿠퍼 헤프너의 부인인 스칼렛 번(29)은 "오늘 쿠퍼가 미 공군에 복무하기 위해 떠났다. 그가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밝혔다.

늦은 나이에 군입대를 한 쿠퍼는 플레이보이 제국을 건설한 ‘성(性)문화 아이콘’ 휴 헤프너(1926~2017)가 생전 애지중지했던 막내 아들이다. 특히 쿠퍼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플레이보이 엔터프라이즈의 최고크리에이티브경영자(CCO)를 맡아 사업을 이끌어왔으며 올해 4월 자리에서 물러났다. 당시 쿠퍼는 "CCO 자리에서 물러나는 결심이 매우 어려웠지만 매우 올바른 결정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 스칼렛 번과 쿠퍼의 모습

쿠퍼가 미 공군 입대 절차를 마친 것은 지난 3월로 알려졌으며 결과적으로 사업에서 손을 떼는 이유였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대해 쿠퍼는 1주일 전 인스타그램에 "새 회사를 창업하는 것에서 벗어나 이제는 지역 사회와 나라를 위해 더 큰 일을 하고 싶다. 새로운 길이 내 앞에 놓여있다"고 적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쿠퍼는 해외에서의 훈련을 위해 출국한 상태다.  



한편 쿠퍼는 휴 헤프너의 두 번째 부인인 킴벌리 콘래드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네번째 자식으로 지난달 영국 배우인 스칼렛 번과 결혼식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헤프너의 네자식들은 아버지가 작고한 후 부동산을 제외하고도 3500만 달러(약 408억원) 가치의 주식을 상속받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