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는 테러범, 비행기 폭파하겠다” 난동에 팔 걷어붙인 승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트위터

터키 정부가 2016년 쿠데타의 배후로 미국에 망명 중인 이슬람 지도자 펫훌라흐 귈렌(78)을 지목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귈렌의 추종자가 비행기 폭파 위협을 가해 승객들이 불안에 떨었다.

예니 사파크 등 터키 언론은 18일(현지시간) 이스탄불 사비하 괵첸 국제공항에서 출발해 키프로스 에르칸 국제공항으로 향하려던 여객기 안에서 테러조직 페토(FETO, ‘펫훌라흐 귈렌 테러 조직’의 약칭)의 일원임을 자처한 여성이 난동을 부렸다고 보도했다.

▲ 사진=트위터

선글라스와 니캅으로 온몸을 가린 여성은 이슬람 경전인 코란을 위협적으로 흔들며 테러를 예고했다. 귈렌의 사진을 든 여성은 “나는 ‘페토’ 회원이다. 이 비행기를 폭파할 것”이라며 소리를 질러댔다.

갑작스러운 테러 예고에 놀라 잠시 머뭇거리던 승객들은 곧 여성을 에워쌌다. 이 과정에서 여성과 승객 사이에 실랑이가 벌어지면서 여객기 안은 아수라장이 됐다. 그러나 승객들이 여성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결박하면서 다행히 큰 사고 없이 소동은 일단락됐다.

공항 보안팀은 폭탄 5개를 가지고 있다는 여성의 주장에 따라 여객기 내부를 수색했지만 그 어떤 테러 징후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 사진=트위터

한편 테러범이 소속을 자처한 ‘페토’는 이슬람 지도자 귈렌의 추종자 조직을 일컫는 말이다. 2016년 발생한 쿠데타 이후 에르도안 대통령이 귈렌 추종자들을 ‘펫훌라흐 귈렌 테러 조직’으로 낙인 찍으면서 이른바 ‘페토’라 불리게 됐다.

당시 터키 군부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휴가를 떠난 틈을 이용해 이스탄불 아타튀르크국제공항과 보스포루스 대교, 앙카라 국제공항, 국영방송사 등을 장악하며 군사 정변을 시도했다.

그러나 시민의 저항과 에르도안 대통령 복귀로 쿠데타는 6시간 만에 실패로 돌아갔다. 이 과정에서 300여 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220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