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버지 쓰러지자 장난감 자동차 타고 구조 요청한 英 3세 아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소파에 있던 아버지가 발작을 일으켜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것을 목격한 스테판 스노든(3, 사진)은 무작정 장난감 자동차를 몰고 도움을 청하러 나갔다.

겨우 3살밖에 되지 않은 어린이가 쓰러진 아버지를 살리기 위해 장난감 자동차를 몰고 무작정 집을 나섰다.

데일리메일 등은 18일(현지시간) 영국 동부 링컨셔주의 도로 한복판에서 홀로 장난감 자동차를 타고 가던 어린이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날 아버지 마크 스노든(28)과 함께 있던 스테판 스노든(3)은 소파에 있던 아버지가 발작을 일으켜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것을 목격했다. 어머니 칼라 네브(25)는 잠시 집을 비운 상황이었다.

놀란 아들은 아버지를 살리기 위해 현관문을 박차고 나갔다. 평소 즐겨보던 애니메이션 ‘퍼피 구조대’ 속 장난감 소방차에 올라탄 아들은 그렇게 400m를 달려 혼잡한 도로까지 나갔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장난감 자동차의 등장에 운전자들이 경적을 울리고 핸들을 꺾으면서 도로는 아수라장이 됐다. 자칫 사고가 날 수도 있던 순간, 여성 한 명이 차에서 나와 도로로 뛰어들었다.

경찰은 “자칫 사고가 날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라면서 “비극을 막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나서준 첫 번째 목격자에게 찬사를 보낸다”라고 밝혔다. 레이첼 블랙웰 경감은 만약 그녀가 재빠르게 움직이지 않았다면 분명 큰 사고가 났을 것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상황을 지켜보던 다른 여성도 손을 거들었다. 또 다른 목격자는 아이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안심시킨 뒤 경찰에 신고했다. 이 과정에서 어린이는 총명하게도 경찰에게 “아버지가 좋지 않다”라고 또박또박 얘기했다.

▲ 의식을 되찾은 뒤 아들이 자신을 위해 한 행동을 알게 된 마크 스노든(28)은 아들이 자랑스럽다는 말을 전했다.

그 사이 집으로 돌아온 어머니는 부랴부랴 쓰러진 남편을 병원으로 옮겼다. 사정을 모르는 이웃들은 아이가 실종된 줄 알고 찾아나섰지만, 다행히 아이의 행방이 밝혀졌고 아버지도 의식을 되찾아 무사히 집으로 돌아왔다.

우여곡절 끝에 다시 만난 아버지와 아들은 환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아버지는 “뇌전증으로 가끔 발작을 일으킨다. 혼자 있을 때 증상이 나타나면 생명을 위협한다”라면서 “아들이 매우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또 자신과 아들을 도와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